이주열 총재 “비트코인, 내재 가치없고 가격 변동성 크다”
이주열 총재 “비트코인, 내재 가치없고 가격 변동성 크다”
  • 정옥희 기자
  • 승인 2021.02.2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내외방송=정옥희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최근 비트코인 상승세를 두고 “암호자산(가상화폐)은 내재 가치가 없고 앞으로도 가격 변동성이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가상화폐 상승세는 일시적이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총재는 “여러 가지 기준이나 판단의 척도로 볼 때 지금의 가격은 이상 급등 아닌가 싶다”며 “비트코인 가격이 왜 이렇게 높은지를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말했다.

비트코인은 지난 16일 사상 처음으로 개당 5만 달러를 넘어섰고, 시가총액도 1조 달러(약 1100조원)를 돌파했다. 국내 거래에서도 지난 20일 개당 6500만원을 넘었다.

이 총재는 최근의 비트코인 급등세를 두고 “테슬라 대표인 일론 머스크의 대량 구매와 기관 투자자들의 비트코인 활용 계획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 총재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설계와 기술면에서의 검토가 거의 마무리가 됐다”며 “이를 토대로 올해 안에 가상환경에서의 CBDC 파일럿 테스트를 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CBDC가 발행되면 디지털 경제에 맞춰 법정 화폐를 공급하기 때문에 가상화폐에 어느 정도 영향을 줄 것이라 전망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