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두산공원 부산타워 새 운영자는 ‘BN그룹’
용두산공원 부산타워 새 운영자는 ‘BN그룹’
  • 유점이 기자
  • 승인 2021.02.2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두산공원 부산타워 전경. (사진=부산관광공사 제공)
▲ 용두산공원 부산타워 전경. (사진=부산관광공사 제공)

(내외방송=유점이 기자) 부산타워와 팔각정 등 부산 용두산공원의 관광시설물의 새 운영자로 BN그룹이 최종 선정됐다.

부산시와 부산관광공사(공사)는 올해 초 새 운영자를 공모한 결과 부산의 대표 향토 기업인 BN그룹 바이펙스를 최종 선정하고 지난 22일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

부산타워는 1973년 처음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1호 타워다. 그동안 부산의 랜드마크 역할을 해오며 연간 40만명이 방문하는 등 국내외 관광객의 사랑을 받아왔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방문객이 급감하며 기존 사업자가 운영을 포기하게 됐다.

BN그룹은 조선기자재, 컬러강판, 주류, 친환경 페인트, 벤처투자 등 13개 계열사로 구성된 중견기업이다. 그 중에서도 1930년 부산 동구 범일동에서 ㈜대선양조로 출범한 대선주조는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기업'으로 부산과 함께 성장한 최장수 1위 기업이다.

특히, 지난 2017년부터 부산지역 상공인으로 구성된 ㈜부산면세점의 운영을 주도적으로 이끌며 부산 관광 활성화를 위해 힘을 쏟아왔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으로 대기업도 운영을 포기한 부산타워를 지역의 대표 기업이 운영을 맡게 된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지역을 잘 아는 기업이 선정된 만큼 부산 관광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면 앞으로 큰 성과를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BN그룹 관계자는 "부산의 향토기업으로서 지역사회에 대한 역할을 다하고자 이번 부산타워 운영을 맡게 됐다"며 "당장의 기업 이윤보다는 부산의 문화와 관광 플랫폼으로 구축해 지역의 상권과 상생하고 부산 관광 활성화를 위한 희망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산타워와 팔각정 등 용두산공원의 대표 관광시설물은 재단장을 위한 준비작업을 거쳐 오는 6월경 방문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