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론 증상 관계없이 '코로나19' 무료 검사...정세균 "4차 유행 막는 데 총력 다할 것"
앞으론 증상 관계없이 '코로나19' 무료 검사...정세균 "4차 유행 막는 데 총력 다할 것"
  • 최유진 기자
  • 승인 2021.04.0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7일) 오전 전북도청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의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오히려 더 넓게 번지고 있다”며 “전국의 모든 보건소에서 거리두기 단계나 증상과 관계없이 누구라도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7일) 오전 전북도청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의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오히려 더 넓게 번지고 있다”며 “전국의 모든 보건소에서 거리두기 단계나 증상과 관계없이 누구라도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내외방송=최유진 기자) 앞으로는 전국의 모든 보건소에서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7일) 오전 전북도청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의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오히려 더 넓게 번지고 있다”며 진단검사 확대 계획을 밝혔다.

정 총리는 “전국의 모든 보건소에서 거리두기 단계나 증상과 관계없이 누구라도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국민들께서는 '혹시나' 하는 생각이 든다면 가까운 보건소를 찾아 반드시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4차 유행을 막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며, 특히 “지역사회 저변에 숨어있는 확진자를 신속히 찾아내도록 진단검사를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나 증상 유무에 따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었다.

최근 야외활동 등이 늘면서 오늘(7일) 신규 확진자가 6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았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기세를 꺾지 못해 4차 유행이 현실화 된다면, 진행 중인 백신 접종에도 차질이 불가피하다”며 “지금까지 힘겹게 지켜온 방역 전선에도, 이제 막 회복의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 우리 경제에도 타격이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하던 집단 감염이 지난주부터는 전국 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확진자가 거의 없었던 지역도 예외가 아니라고 경고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