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밀주꾼의 등장...'꽃 피면 달 생각하고' 박성현, 이혜리와 손잡다
새로운 밀주꾼의 등장...'꽃 피면 달 생각하고' 박성현, 이혜리와 손잡다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2.01.05 09: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달' 박성현, 정영주와 카리스마 母子 케미
'꽃달' 박성현, 강산의 죽음→막산의 등장
생사 엇갈린 1인 2역 완벽 소화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6회에서의 박성현.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내외방송=장진숙 기자)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박성현이 허술하지만 듬직한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6회에서는 한양에서 술을 팔다 죽음을 맞이한 강산(박성현)과 강산을 찾으러 온 쌍둥이 형제 막산(박성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5일 스토리제이컴퍼니에 따르면, 앞서 강산은 광주에서 한양까지 술을 팔러 온 밀주꾼으로 등장했다. 

남영(유승호)과 강로서(이혜리)의 주위를 맴돌던 강산은 결국 심헌(문유강)에게 붙잡히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산이 심헌에게 죽임을 당한 것이 밝혀져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강산이 목빙고와 관련 있을 거라 짐작했던 남영 역시 강산의 시신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강산의 죽음과 동시에 쌍둥이 형제 막산이 새롭게 등장했다. 막산은 대모(정영주)와 함께 강산을 찾아 나섰고, 강로서에게 "우리 형 어쨌어!"라고 강산의 행방을 물으며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강로서는 막산과 대모가 직접 빚은 누룩으로 술을 만든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함께 술을 팔자고 제안했다. 

막산은 강로서와 손을 잡으며 한양을 뒤흔들 '밀주 어벤져스'를 결성,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 가운데 심헌 무리의 등장으로 대장간이 난리가 났다. 

막산은 대장간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대모와 나서 듬직한 면모를 보여줬다. 위기의 대모를 구하기 위해 심헌을 향해 조총을 발사, 한 번에 명중시키며 감탄을 자아냈다. 

이처럼 강산, 막산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한 박성현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두 캐릭터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특히 대모 역의 정영주와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허술하지만 듬직한 면모로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한편 박성현이 출연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 : (주)내외뉴스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69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7년 09월 04일
  • 발행일자 : 2017년 09월 04일
  • 제호 : 내외방송
  • 내외뉴스 주간신문 등록 : 서울, 다 08044
  • 등록일 : 2008년 08월 12일
  • 발행·편집인 : 최수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3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762-5114
  • 팩스 : 02-747-53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진
  • 내외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내외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wtn.co.kr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