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피면 달 생각하고' 박성현, '의리 캐릭터'로 맹활약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박성현, '의리 캐릭터'로 맹활약
  • 이지선 기자
  • 승인 2022.02.09 10: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성현, 시청자 울린 눈물 '폭넓은 감정 스펙트럼'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 발견한 원석...무한 가능성 증명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의 13, 14회 주요장면들.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내외방송=이지선 기자) 배우 전문 기획사 스토리제이컴퍼니가 '꽃 피면 달 생각하고' 박성현이 순진무구 의리 캐릭터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13, 14회에서 강막산(박성현)은 남영(유승호), 강로서(이혜리)와 함께 과거의 진실을 파헤치다 위기에 봉착, 결국 대모(정영주)의 죽음 앞에서 오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막산은 '밀주 조직'의 행동대장이자 의리의 조력자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로서가 포청 단속에 걸릴 위기에 처하자 발을 동동 구르며 걱정하는가 하면, 로서의 안타까운 과거사에 눈물을 참는 등의 모습으로 두 사람의 진한 우정을 짐작케 했다.

이어 막산은 남영과 로서를 따라 과거 망월사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시작했다. 

이들은 사건의 중심에 있는 심헌(문유강)을 찾아 나섰고, 막산은 로서의 뒤를 지키며 믿음직스러운 면모를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심헌이 막산의 목에 칼을 대고 위협하는 와중에도 그는 "이놈 쏴 버려!"라고 단호하게 외치며 남다른 희생정신을 보여줬다.

막산은 남영의 기지로 위기를 벗어났지만, 로서를 구하기 위해 몸을 날린 어머니 대모가 심헌의 칼에 맞은 것을 보고 충격에 빠지고 말았다. 

그는 서서히 숨을 거둬가는 대모를 붙들며 "같이 돌아가자. 마을 사람들이 우리 기다리고 있을 거야"라며 오열했고 어머니를 잃은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가슴까지 저릿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박성현은 애절한 오열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헤아릴 수 없는 슬픔을 겪은 막산의 심정을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달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남영과 로서를 끝까지 지키는 듬직한 면모는 물론, 대모 앞에서는 한없이 여린 아들의 모습으로 폭넓은 연기를 선보였다. 

이처럼 박성현은 그동안 여러 작품을 거치며 쌓아온 내공을 '꽃 피면 달 생각하고'를 통해 여실히 드러내며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증명하고 있다.

한편 박성현을 비롯해 유승호, 이혜리, 변우석, 강미나 등이 출연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 : (주)내외뉴스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69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7년 09월 04일
  • 발행일자 : 2017년 09월 04일
  • 제호 : 내외방송
  • 내외뉴스 주간신문 등록 : 서울, 다 08044
  • 등록일 : 2008년 08월 12일
  • 발행·편집인 : 최수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3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762-5114
  • 팩스 : 02-747-53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진
  • 내외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내외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wtn.co.kr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