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여는 빛, 새로운 길을 잇다
하늘을 여는 빛, 새로운 길을 잇다
  • 김승섭 기자
  • 승인 2022.05.10 1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제128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및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 개원식 개최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내외방송=김승섭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이하 기념재단)과 함께 11일 오후 3시, 전북 정읍시 황토현적적지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에서 '제128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및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 개원식'을 개최한다.

10일 문체부에 따르면 동학농민혁명 기념식은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을 지난 2019년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이래 정부가 주최해 왔다. 올해는 '하늘을 여는 빛, 새로운 길을 잇다'를 주제로 진행한다.

특히 이번에는 행사 개최지인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을 국민들께 드리는 개원식도 동시에 이뤄져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동학농민혁명기념공원은 지난 2014년부터 총 32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약 30만 1329㎡ 규모로 황토현전적지(사적 295호)에 조성했다. 

황토현전적지는 1894년에 동학농민군이 전라감영군을 맞아 첫 승리를 거두었던 곳이다. 

기념공원에는 전시관과 추모관, 연구동, 연수동 시설 등이 있고, 기념공원 중앙에는 전국 아흔 개 지역에서 일어난 동학농민군을 상징하는 아흔 개의 '울림의 기둥'이 세워져 있다. 

문체부는 "앞으로 기념공원은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갑오선열의 애국정신을 함양하는 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올해 기념식에서는 황토현 승전고를 상징하는 대북 공연과 함께 세계적 일러스트레이터 김정기 작가가 동학농민혁명의 주요 장면을 그려낸 영상으로 128년 전 그날의 정신을 되새기고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의 넋을 기린다. 

아울러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유족 4명과 국민의례를 함께하고 동학농민혁명 참여자와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기념재단 신순철 이사장의 동학농민혁명 기념공원 개원 경과보고 등을 진행한다.

기념공원 개원을 기념해 전국 34개 기념사업단체들이 각 지역의 흙을 직접 가져와 한곳에 모으는 '합토식' 행사도 이어진다.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전국적으로 확산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하나로 모은 흙은 기념식수에 뿌리고 그 역사적 의미를 계승해 나간다. 

이번 행사는 국악인 송소희 씨와 청소년 합창단의 공원 개원 축하 기념공연으로 막을 내린다.

한편, 문체부는 2004년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등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제정 이후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3694명과 유족 1만 2613명을 찾아 참여자 유족으로 등록했다. 

갑오년 유적으로 확인된 378개소에 대해서는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 연차적으로 정비해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확산하는 데 노력할 계획이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 : (주)내외뉴스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69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7년 09월 04일
  • 발행일자 : 2017년 09월 04일
  • 제호 : 내외방송
  • 내외뉴스 주간신문 등록 : 서울, 다 08044
  • 등록일 : 2008년 08월 12일
  • 발행·편집인 : 최수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3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762-5114
  • 팩스 : 02-747-53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진
  • 내외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내외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wtn.co.kr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