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오연서, 시작부터 화끈했다! 첫 액션 연기 완벽 소화
'미남당' 오연서, 시작부터 화끈했다! 첫 액션 연기 완벽 소화
  • 정지원 기자
  • 승인 2022.06.28 12: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연서, 화려한 발차기로 쾌감 UP! '카리스마 발산'
배우 오연서.(사진=KBS 2TV '미남당')

내외방송=정지원 기자) '미남당 오연서가 첫 액션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28일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했다. 

28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 첫 회에서는 모든 수사를 원칙과 규칙으로 삼고 정의 구현을 외치는 강력반 형사 한재희(오연서 분)가 화려한 액션과 함께 등장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재희는 강력 7팀에 발령받은 새로운 팀장으로 첫 등장했다. 그는 곧바로 밀항범 검거 현장에 투입, 엄청난 스피드의 달리기와 화려한 발차기로 강력반 3년 차의 강렬한 포스를 드러냈다. 

재희는 과거 마약 조직 소탕 작전에서 바람처럼 나타나 귀신같은 움직임으로 조폭들을 제압하며 '한귀(寒鬼)'라는 별명을 얻기도. 

그런가 하면 재희와 남한준(서인국 분)의 '혐관(혐오 관계) 케미'도 시작됐다. 재희가 신문 기사 속 한준을 바라보며 "내가 너 반드시 잡는다!"라며 분노한 것. 

재희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그는 뺑소니 사건 현장에서 만난 한준이 무당이라는 얘기를 듣고 충격에 빠졌다. 

이에 의심을 품은 재희는 한준의 뒤를 몰래 캐다가 발각, 허당미 넘치는 면모로 깨알 같은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누구냐고 외치는 한준을 뒤로 한 채, 귀신처럼 긴 머리를 휘날리며 벽을 타고 도망가 오싹하고도 재미있는 엔딩을 장식했다. 

이처럼 오연서는 첫 액션 연기 도전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모습을 선보이며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또한 긴 생머리에 올 블랙 의상으로 ‘한재희’ 캐릭터의 시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특징을 한눈에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첫 방송부터 화끈한 변신을 보여준 오연서가 앞으로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오연서를 비롯해 서인국,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출연하는 '미남당 2회는 당일 28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 : (주)내외뉴스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69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7년 09월 04일
  • 발행일자 : 2017년 09월 04일
  • 제호 : 내외방송
  • 내외뉴스 주간신문 등록 : 서울, 다 08044
  • 등록일 : 2008년 08월 12일
  • 발행·편집인 : 최수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3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762-5114
  • 팩스 : 02-747-53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진
  • 내외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내외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wtn.co.kr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