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협 믿어야하나?...임직원에 의한 횡령사고 잇따라
농·축협 믿어야하나?...임직원에 의한 횡령사고 잇따라
  • 김승섭 기자
  • 승인 2022.09.23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기준 올 한해만 총 38건의 횡령사고 발생, 횡령금액 289억원
NH오픈데이터 플랫폼 사업자로 웹케시가 선정되면서, 금융권 마이데이터 시대를 이끈다. (사진= NH농협은행)
농협은행 로고.(사진= NH농협은행)

(내외방송=김승섭 기자) 농·축협 믿어야하나?. 농·축협 임직원에 의한 횡령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달곤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농‧축협 임직원 횡령 사고 및 조치현황' 자료에 따르면, 9월 기준 올 한해만 총 38건의 횡령사고가 발생하였고 횡령금액은 289억원에 달했다. 

지난 5년간 (2017년~2022년 9월) 발생한 횡령금액이 519억원(212건)인 점을 고려할 때, 총 횡령금액의 절반 이상(55.6%)이 올 한해에 집중된 것이다.

특히 올해는 대형 횡령사고가 줄을 이었다.

김포파주인삼농협 파주지점 A씨는 구매품을 허위매입하는 등 2018년 5월부터 2022년 6월까지 총 5년간 총 90억원을 횡령했다. 

오포농협 직원 B씨는 출납담당자의 열쇠를 무단으로 사용해 금고를 출입해 시재금을 반출하는 등 총 52억원을 횡령했다. 

또한 중앙농협 구의역지점 직원 C씨는 고령의 정기예탁금 고객 명의를 도용해 담보대출을 받는 등 고객정보를 악용해 50억원을 대출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매년 횡령 사고가 반복되는 지점도 있었다. 강동농협의 경우 ▲2019년 조합원 연수경비 유용 ▲2020년 여신관련 금품수수 ▲2021년 대출 모집수수료 횡령 및 금품수수 ▲2022년 대출모집수수료 횡령 등 4년 연속 횡령 사고가 발생했다. 

이를 포함해 최근 5년간(2017년~2022년년 9월) 횡령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한 곳은 12곳이었다.

한편, 지난 5년간 횡령 피해액 519억 중 회수액은 전체 금액의 56.5%인 293억원에 불과해 횡령으로 인한 손실이 지역 조합에 부담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는 상황이다.

이달곤 의원은 "반복적인 횡령사고 발생으로 농협의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다"며 "중앙회 관리 감독 강화 등 횡령사고 근절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 : (주)내외뉴스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69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7년 09월 04일
  • 발행일자 : 2017년 09월 04일
  • 제호 : 내외방송
  • 내외뉴스 주간신문 등록 : 서울, 다 08044
  • 등록일 : 2008년 08월 12일
  • 발행·편집인 : 최수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3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762-5114
  • 팩스 : 02-747-53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진
  • 내외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내외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wtn.co.kr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