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한 소식]47년 상록야학 이끈 호림(虎林) 박학선 교장의 생전의 뜻, 경희의료원 발전 위해 3억 기부
[훈훈한 소식]47년 상록야학 이끈 호림(虎林) 박학선 교장의 생전의 뜻, 경희의료원 발전 위해 3억 기부
  • 김승섭 기자
  • 승인 2022.11.14 13: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움의 목마름 있는 이웃 돕고자 1976년 야학 설립
누적 졸업생만 6000여 명(누적 봉사자 1300여 명)
상록야학 박학선 교장, 기부에 따른 매그놀리아 도너스월 현판 외.(사진=경희의료원)
상록야학 박학선 교장, 기부에 따른 매그놀리아 도너스월 현판 외.(사진=경희의료원)

(내외방송=김승섭 기자) 지난 1976년 야학(야간 학교)을 설립해 배움에 목마른 사람들을 돕고자 무료봉사해온 교사들만 1300여명.

누적 졸업생만 6000여명인 상록야학의 박학선 교장이 지난달 25일 별세했다. 생전에 박 교장이 바라던 경희의료원 발전기금 3억원 기부에 대해 가족들이 그 뜻을 전해왔다. 

14일 경희의료원은 "상록야학이 현재까지 유지되는 원동력은 나눔의 정신으로 생각된다"며 "졸업생이 상록야학으로 돌아와 봉사하는 경우도 많은데, 공무원으로 정년퇴직한 박용준 교사의 경우에도 약 30년간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듯, 나눔은 나눔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회상했다. 

이날 경희의료원은 47년간 '상록야학'을 이끈 호림(虎林) 박학선 교장의 생전의 큰 뜻이었던 병원 발전을 위한 3억 원의 기부에 따른 '매그놀리아 도너스 월(donor’s wall)' 현판식을 가졌다. 

별세한 '상록야학'의 박학선 교장은 배움의 기회를 놓친 이들에게 47년 배움터를 제공해 왔는데, 지병으로 인해 치료받으면서 병원의 발전을 통해 아픔을 겪는 환자들에게도 도움이 되고 싶어 했다. 박 교장의 살아생전 숭고한 뜻을 기리고자 가족이 기부금을 대신 전해온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상록야학은 1970년대 박학선 교장이 전쟁고아가 돼 배움의 기회를 놓친 이들과 가정형편이 어렵고 딸이라는 이유로 학교에 가보지 못한 이들을 위해 처음 문을 열었다. 경기도 용인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상경해 배고픔의 고통과 배우지 못한 설움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었다.

상록야학을 처음 시작할 당시엔 서울 동대문구 동사무소 직원들 및 지역 내 대학생과 힘을 합해 총 여섯 명의 봉사 교사로 시작했다. 

현재까지 근 50년간 6000여 명의 졸업생과 1300여 명의 봉사 교사도 배출했다. 상록야학이 현재까지 유지되는 원동력은 나눔의 정신으로 생각된다. 졸업생이 상록야학으로 돌아와 봉사하는 경우도 많은데, 공무원으로 정년퇴직한 박용준 교사의 경우에도 약 30년간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듯 나눔은 나눔으로 돌아오고 있다.

박 교장은 생전 "세상이 아무리 발전해도 제때 배우지 못한 이들은 존재하기 마련이다. 비록 적은 수라 할지라도 이들을 위해 상록야학이 언제나 존재하길 바라며 경희의료원 발전을 위한 기부 또한 의료기관의 발전을 통해 환자들에게 도움되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부인 한윤자 여사는 "나눔이 익으면 '낮춤'이 된다는 누군가의 말처럼 남편의 뜻을 이어받아 저마다의 아픔이 있는 이들에게 메마른 세상에 잠시 쉬어갈 그늘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성완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30대 청춘에 시작해 평생을 야학 교육에 헌신한 박학선 교장선생님의 큰 뜻과 베풂의 정신에 고개를 숙이게 된다"며 "박 교장선생님의 유지를 받들어 경희의료원의 발전을 위해 기부해주신 가족분들의 뜻도 기억하며 더욱 발전하는 의료기관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 : (주)내외뉴스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69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7년 09월 04일
  • 발행일자 : 2017년 09월 04일
  • 제호 : 내외방송
  • 내외뉴스 주간신문 등록 : 서울, 다 08044
  • 등록일 : 2008년 08월 12일
  • 발행·편집인 : 최수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3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762-5114
  • 팩스 : 02-747-53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진
  • 내외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내외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wtn.co.kr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