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19 수 17:26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카카오택시, '우선호출' 오늘부터 '1000원'...'스마트 호출' 10일부터 시행
▲카카오택시 '스마트 호출' 서비스 화면 (사진/카카오 제공)

(내외뉴스=김동현 기자) 카카오택시를 빨리 부르려면 앞으로 1000원의 이용료를 내야한다. 당초 계획이었던 '우선호출', '즉시배차' 중 '우선호출'만 시행하는 것으로 '우선호출' 수수료는 현행 콜비와 동일한 1,000원 수준에서 책정될 전망이다.

이날부터 시작되는 '스마트 호출'은 지난 3년여간 카카오택시가 쌓은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작동된다. AI가 이용자의 호출을 예상 거리와 시간, 과거 운행 패턴, 교통 상황 등을 분석해 응답할 확률이 높은 기사에게 전달해 주는 방식이다.

카카오에 따르면 현재 카카오택시 기사 중 80% 이상이 스마트 호출 기능 사용에 대한 약관동의를 마쳤다고 한다.

스마트 호출의 목적지는 기사에게 노출이 되지 않고, 기사는 스마트 호출을 수락한 후 목적지를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호출에 응답한 기사가 목적지를 확인한 후 연결을 취소하면 일정 시간 동안 스마트 호출에 응답할 수 없게 된다. 일반 호출은 현행 방식대로 목적지가 노출된다.

스마트 호출 기능을 활용해 택시를 이용할 경우 사전에 카카오 T앱에 등록해둔 신용, 체크카드로 이용료가 자동 결제된다. 택시 운행 요금은 기존처럼 현금이나 카드 단말기를 이용해 직접 택시 내에서 결제해야 하며 요금 외 추가 비용을 낼 필요는 없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렇게 받은 호출비를 택시 기사들에게 현금화 할 수 있는 포인트 형식으로 지급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새로운 호출 기능에 대해 지속적인 사용자 인식 조사 및 국토교통부, 서울시 등과 협의를 거쳐 스마트 호출 기능에 대한 우려를 최소화하는 방향에서 호출 사용료를 책정했다"고 밝히며 "일반 호출의 활용성은 유지·강화되고, 일반 호출로 택시 이용이 어려웠던 이용자에게는 스마트 호출이라는 새로운 연결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택시 업계 반발은 거세다. 택시노조 관계자는 "최소한의 업계와의 논의나 여론 수렴도 없이 일방적으로 수수료를 부과했을뿐더러, 기사들에게 일부 인센티브를 주는 것처럼 포장해놓고 결국은 자신들이 인수한 카풀 업체 럭시의 활성화를 위한 수익화 꼼수"라며 강하게 맞서고 있다.  
 

김동현 기자 killerboy888@nwtn.co.kr

<저작권자 © 내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