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891건)

(내외방송=서효원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민을 위로하고 임인년(壬寅年) 새해를 맞이하는 기쁨과 희망을 전하기 위해 오는 26일 오후 2시 20분에 '2022년 경복궁 광화문 문배도' 공개행사를 개최한다. 25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경복궁 향원정을 배경으로 제작한 영상 '아티스트가 사랑한 궁-양희은'편을 오는 28일 오후 2시에 온라인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문배(門排)'는 정월 초하루 궁궐 정문에 나쁜 기운을 물리치고 복을 구하는 의미로 그림을 붙이는 풍속을 말하며, 이때 붙이는 그림을 '문배도'라고 한다. 문배도의 제작은 조선 시대 그림을 그리는 일을 맡았던 관청인 도화서(圖署)에서 담당했으며 이러한 풍속은 조선 후기 이후 민간으로도 퍼져나갔다. '광화문 문배도'는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지난 2015년 주미대한제국공사관(미국 워싱턴 D.C. 소재)을 복원·재현하던 중 미국 의회도서관이 소장한 경복궁 광화문 사진을 발굴하면서, 광화문에 붙인 문배도의 구체적인 도상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사진 분석을 통해 19세기 말 경복궁 광화문에 있는 문배도에는 금갑장군(金甲將軍)이 그려진 것도 확인했다. 궁능유적본부는 이 사진을 참고해 안동 풍산류씨 하회마을 화경당에 소장돼 있는 금갑장군 문배도를 바탕으로 '광화문 문배도'를 제작해 관람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전시·축제 | 서효원 기자 | 2022-01-25 11:03

(내외방송=황설아 기자)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오는 26일부터 내달 7일까지 서울 인사동 마루아트센터 3층 전관에서 기획전시 '화사(畵師)한 날'을 개최한다. 24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전통미술공예학과 전통회화전공(지도교수 권지은)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재학생과 졸업생 67명, 지도교수가 함께 참여한 전시로 전통회화의 가치를 고민하고 답을 찾아가는 자리다. '화사(畵師)한 날'은 곧 다가올 화사한 '봄날'과 조선 시대에 그림을 전문적으로 그리던 화가인 '화사(畵師)'의 중의적 표현으로 '화사들이 그린 봄날'을 의미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2020년 개최된 '도화서 화원들의 B(비)급 전시'와 지난해 개최된 '화원(花園·畵員)'으로 이어진 연속 기획전시로, 전통 기법과 재료를 바탕으로 전통회화를 계승하고 발전시킨 작품을 소개한다. 고정되고 불변한 요소를 내재한 채 새로운 모습으로 시대에 따라 변화하는 '전통'은 역사적인 현상이자 미래의 유산이다. 학생들은 한국의 전통예술이 우리의 뿌리라는 가치를 품고, 법고(法古)·의고(擬古)·방고(倣古)라는 형식을 거쳐 형태뿐만 아니라 정신과 명맥도 이어질 수 있기를 바라며 작품을 제작했다.

공연·전시·축제 | 황설아 기자 | 2022-01-24 11:26

(내외방송=서효원 기자) 라이브 스트리밍 전문플랫폼 ㈜라이브커넥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되면서 라이브 스트리밍 공연 송출 건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라이브커넥트는, "지난해 라이브 스트리밍 공연 송출의 전체적인 시장규모는 전년도 하반기의 동 기간 대비 110% 가량 증가했으며 K-POP 아티스트들의 글로벌 팬덤의 영향으로 169개 국가에서 한국의 온라인 공연을 감상했다"고 전했다. 월별 분포로는 연말 공연이 집중되는 4분기가 다른 분기에 비하여 2배 가량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여름 성수기인 7,8,9월의 낮은 비율은 백신 접종률 상승 등 코로나19 상황이 일시적으로 개선되는 시점이던 6월부터 계획됐던 온·오프라인 동시 공연들이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일괄 취소되는 상황의 영향으로 분석했다. 공연 장르별 분석으로는 K-POP과 대중음악, 뮤지컬 등이 평균 33%씩 차지해 특정 장르에 편향되지 않는 분포를 보였다. 각 분야별로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들이 반영되는 가운데 특히 오프라인 공연에 특화됐던 뮤지컬 분야의 온라인 공연 전환이 돋보였다. 

공연·전시·축제 | 서효원 기자 | 2022-01-13 11:14

(내외방송=장진숙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지난달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공연법' 개정안이 제2회 국무회의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공연법' 시행령·시행규칙 등 하위법령 개정안을 상반기에 마련하고 입법예고와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오는 7월부터 이 개정안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뮤지컬을 '공연법'상 독립 분야로 인정하는 한편, 지난 2018년 공연무대에서 추락 사고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고(故) 박송희 씨 사건 등 각종 안전사고를 계기로 공연장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제도를 마련한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뮤지컬업계에서는 뮤지컬 분야가 공연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파급 효과가 매우 크고, 케이팝(K-Pop), 한국 드라마 등에 이어 한류 콘텐츠로서 뮤지컬(K-Musical)의 성공 가능성이 가시화되고 있음에도 각종 지원 사업에서 연극의 하위 분야로 분류되는 등 다른 분야와 비교해 소외를 받고 있다는 비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이에 이번 개정안에서는 '공연'의 정의 규정에 '뮤지컬'을 '공연'의 예시 중 하나로 명시함으로써 '뮤지컬'을 '공연법'상 명실상부한 독립 분야로 인정했다.

공연·전시·축제 | 장진숙 기자 | 2022-01-11 13:40

  • 법인 : (주)내외뉴스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69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7년 09월 04일
  • 발행일자 : 2017년 09월 04일
  • 제호 : 내외방송
  • 내외뉴스 주간신문 등록 : 서울, 다 08044
  • 등록일 : 2008년 08월 12일
  • 발행·편집인 : 최수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3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762-5114
  • 팩스 : 02-747-53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수환
  • 내외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내외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wtn.co.kr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