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7.20 금 17:22
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충남해양호’12일 취항식, 새 어업지도선 180톤급선박·승선원 안전확보 등, 도내 전 해상서 활동
▲12일 첫 취항한 '충남해양호'(사진/내외뉴스 디지털뉴스부)

(내외뉴스=서현석 기자) 충남도는 수산자원 보호 및 어업질서 유지·확립을 위해 새롭게 건조된 어업지도선 ‘충남해양호’ 가 도내 전 해역에서 활동하기위해 첫 뱃고동을 울렸다고 밝혔다.

12일 보령시 대천항 관공선 부두에서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과 도 공무원, 주민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해양호’ 취항식을 갖고 본격적인 임무에 나선다.

이번 취항하는 어업지도선 ‘충남해양호’는 도가 87억 원 예산을 들여 경남 거제시 아시아조선㈜에서 건조한 것으로, 180톤으로 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가장 큰 대형 지도선이다.

'충남해양호'는 기존 어업지도선인 충남295호(63톤)에 비해 높은 기동성을 갖춰 충남 최서단 격렬비열도등 도내 전 해상 운항이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충남해양호'는 전장 39.69m 전폭 7.5m 깊이 3.6m로 최대 속력 27노트(약 50㎞/h)로 운항할 수 있고 선체는 가볍고 부식에 강한 고장력강과 알루미늄을 함께 사용했다.

주 기관은 선체 규모에 맞게 3918마력 고속 디젤엔진 2기를 장착했으며, 주·야간 불법어선의 활동을 파악할 수 있는 고성능 감시카메라와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ARPA레이다 등을 갖췄다.

특히 서해의 특성상 얕은 수심에서의 운항 효율성을 높이고 많은 어구 등 장애물이 많은 서해안의 여건을 감안해 워터제트 추진 시스템을 장착, 단속현장에서 효과적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충남해양호' 승무원은 항해 9명, 기관 3명, 통신 1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 최대 승선인원은 40명으로 2.7톤 규모의 쾌속 단속정을 탑재, 어업지도선이 접근하기 어렵거나 기동력이 필요한 경우 신속히 투입해 활용할 수  있다.

도는 '충남해양호' 취항으로 △선박과 승선원 안전 확보 △어선 등의 재난 시 대응 능력 향상 △어선 안전조업 지도 및 어업질서유지 확립에 기여해 수산자원확보를 통한 어민소득 증대와 불법어업행위 감소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새롭게 건조된 어업지도선 ‘충남해양호’는 규모와 첨단 장비를 두루 갖춰 도내 전 해상에서 운항이 가능하다”며 “앞으로 충남해양호 운영을 통해 어선의 안전조업 지도는 물론, 모든 선박과 승선원의 안전확보에 노력할 것”고 말했다.

서현석 기자 seohms@daum.net

<저작권자 © 내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