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지절
입춘지절
  • 시인 배동현
  • 승인 2018.05.16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춘지절   -  시인 배동현

한겨울 삭풍에도
봉긋이 키운
진달래의 뽀얀 멍울

실바람에
터질 듯
애상한 産痛이여

입맞춤
설렘이야
누군들 마다할까

가지 끝에
영그는 아픔
볼 시리듯 서러워도

살포시
눈 흘키는
끈끈한 봄 내음의 유혹

무던하게도
집적거리니
내 마음 둘 곳 없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