싼타페TM 휀더, 국산차 제1호 자동차 인증품 출시...가격은 약 65%
싼타페TM 휀더, 국산차 제1호 자동차 인증품 출시...가격은 약 65%
  • 홍송기 기자
  • 승인 2019.02.1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성시험 등 9개 항목서 OEM부품과 동등한 성능·품질
▲국산차 1호 인증품 싼타페TM 전방 좌측 휀더(왼쪽), 싼타페TM 전방 우측 휀더(오른쪽).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내외뉴스=홍송기 기자) 국산차로는 최초로 인증받은 대체부품이 이번 달 14일에 본격적으로 출시됨에 따라, 자동차 수리시장에 국산차 인증품 사용이 가능해졌다.


국토교통부는 대체부품 시장을 활성화해 소비자의 차량 수리비와 보험료 부담을 줄이고, 국내 부품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인증제도를 도입했고, 부품업체의 대체부품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완성차·부품업계 간상호 협력방안을 도출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보험업계도 인증품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소비자가 인증품을 선택해 수리하는 경우 OEM부품 가격의 일정분을 현금으로 환급하는 보험상품을 출시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내 자동차 부품회사인 창원금속공업은 국산차로는 최초로 현대 싼타페TM 모델의 전방 좌·우 휀더에 대한 인증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생산에 착수했다.

휀더는 소비자들이 사고로 인해 빈번히 수리하는 외장부품 중에 하나로, 해당 기업은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싼타페TM 휀더를 선정해 부품개발에 돌입했다.

이번에 첫 출시된 인증품에 대해 보험개발원 산하 자동차기술연구소가 물성시험, 합차시험 등 9개 항목을 시험한 결과, OEM부품과 품질·성능이 거의 동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증품은 부품두께 기준, 실차 조립기준 등 모든 시험기준을 충족하였으며, 인장강도는 OEM부품보다 더 높게 측정됐다.

인증품 가격도 BMW, BENZ 등 외산차 인증품과 유사하게 OEM부품의 약 65%에서 형성될 것으로 보여, 소비자는 품질이 우수한 인증품을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이상일 국토부 자동차정책과 과장은 “이번 인증품 출시는 다양한 부품업체의 인증품 시장 진출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완성차·부품업계 간 상생협력을 유도해 인증품을 다양하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