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싣고 달리는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행복 싣고 달리는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 이상구 기자
  • 승인 2019.02.1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 전무한 대청면 소청리, 자월면 대이작리 2곳 시범운행
▲ 섬마을 주민행복버스

(내외뉴스=이상구 기자) 인천시는 버스와 택시가 다니지 않았던 옹진 섬마을의 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농촌형 교통모델 사업’의 시작으로 '옹진군 섬마을 100원 행복버스' 운행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시와 옹진군청은 11일 오전 섬마을 주민행복버스 개통식을 자월면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자월면 이작1리 다목적회관에서 가졌다.

섬마을 주민행복버스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는 교통취약 주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사업으로 그동안 대중교통수단이 없었던 대이작리와 소청리 2곳에서 운영을 시작한다.

주민이 직접 전화로 행복버스를 부르고 100원의 이용료만 지불하면 이용할 수 있는 공공형 콜버스 방식으로, 마을의 주요거점을 중심으로 하루 8시간씩 운행할 예정이다.

우선 소청도의 3코스와 대이작도 3코스 총 6개 노선을 시범운영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노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그간 대중교통 사각지대였던 도서지역에 마을 공동체 중심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해 마을 중요거점 간 접근성을 개선해 지역 활력이 창출되고, 주민들의 행복감과 복지에 대한 만족도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그동안 대중교통도 다니지 않아 불편을 겪었던 도서지역 주민들이 비용 부담없이 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행복버스라는 이름에 걸맞게 주민들의 더 행복한 삶을 위한 버스 역할을 할 수 있게 안전하게 운행하고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