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wn내외방송] 조동호, 최정호 낙마 "청" 국민 눈높이에 미흡
[nwn내외방송] 조동호, 최정호 낙마 "청" 국민 눈높이에 미흡
  • 한승목 기자
  • 승인 2019.04.02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축구경기장 안 유세 논란 "법 잘 지킬 것"
주 52시간 본격 시행 위반시 시정명령 후 처벌
국민연금보험료 최고액 월43만7천원...1만6천원 상향
소득하위 20% 노인에 25일부터 기초연금 최대 월30만원 지급
미 NBC "FBI, 스페인 북 대삭돤 자료 넘겨받아"
3월 수출 471억 달러 8.2% 다운, 4개월 연속 하락
577년 만든 왕흥사지 백제사리기 국보 승격 예고
피츠버그 강정호 올 시즌 첫 2루타
남양주시 도시재생 시작 알리고 역사공원 조성 계획
▲NWN내외방송 영상 캡처
▲NWN내외방송 영상 캡처

(내외뉴스=이화정 아나운서/제작 한승목 총괄국장)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NWN 내외방송 뉴스를 시작하겠습니다. 먼저 오늘의 주요 뉴스입니다.

1. 조동호, 최정호 낙마 "청" 국민 눈높이에 미흡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후보자 중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했습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습니다.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청와대는 한층 높아진 국민의 기준과 기대에 부합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청와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2. 황교안, 축구경기장 안 유세 논란 "법 잘 지킬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토요일, 프로축구팀 경남FC의 홈경기장에서 선거 운동을 했는데요. 경기장 안에서는 정치 행위가 금지돼있어서 경남FC측이 징계를 받을 처지가 됐습니다.

3. 주 52시간 본격 시행 위반시 시정명령 후 처벌

지난해 7월 도입된 주52시간 근로제 위반 기업의 처벌 유예 기간이 3월 말 종료됨에 따라, 어제부터 주52시간 근로제가 본격 시행됐습니다.

4. 국민연금보험료 최고액 월43만7천원...1만6천원 상향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7월부터 1년간 국민연금 보험료의 산정 기준인 기준소득월액 상한액이 468만원에서 486만원으로, 하한액은 30만원에서 31만원으로 인상됩니다.

5. 소득하위 20% 노인에 25일부터 기초연금 최대 월30만원 지급

65세 이상 노인 중에서 소득과 재산을 합한 소득인정액이 하위 20%인 기초연금 수급자의 기준 연금액을 월 30만 원으로 인상하는 기초연금법 개정안이 이달부터 시행됩니다.

6. 미 NBC "FBI, 스페인 북 대삭돤 자료 넘겨받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에 침입해 확보한 정보를 미국 연방 수사국, FBI와 공유했다는 반북단체 자유조선의 주장과 관련해 미 NBC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FBI가 정보를 입수한 게 맞다"고 보도했습니다. 

7. 3월 수출 471억 달러 8.2% 다운, 4개월 연속 하락

수출이 반도체와 중국 영향으로 넉달 연속 하락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3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8.2% 감소한 471억1천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8. 577년 만든 왕흥사지 백제사리기 국보 승격 예고

지난 2007년 백제 왕실 사찰인 왕흥사지에서 발견된,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사리공예품이 국보로 승격됩니다. 문화재청은 백제 왕실의 공예품으로 역사적·예술적 가치와 희소성이 있는 보물 제1767호 '부여 왕흥사지 사리기'를 국보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습니다.

9. 피츠버그 강정호 올 시즌 첫 2루타

메이저리그 피츠버그의 강정호 선수가 올 시즌 첫 2루타를 기록했습니다.

강정호는 신시내티와 원정경기에 6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5대0으로 앞선 9회초 자레드 휴스를 상대로 좌익선상 2루타를 쳐 4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습니다. 

10. 남양주시 도시재생 시작 알리고 역사공원 조성 계획

지난 26일 남양주시는 안중근 의사 순국일을 맞아 고종과 순종황제가 묻혀 있는 홍유릉 앞에서 ‘금곡 100년, 미래 100년 도시재생’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저희 카메라에 담아왔습니다. 화면으로 만나보시죠.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