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대환 "당내 계파 갈등에 실망"...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 전격 사퇴
주대환 "당내 계파 갈등에 실망"...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 전격 사퇴
  • 정영훈 기자
  • 승인 2019.07.1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대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이 11일 당내 계파갈등이 재연되고 있는데 대해 실망했다며 혁신위원장직을 전격 사퇴했다. (사진=연합뉴스)
▲주대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이 11일 당내 계파갈등이 재연되고 있는데 대해 실망했다며 혁신위원장직을 전격 사퇴했다. (사진=연합뉴스)

(내외뉴스=정영훈 기자) 주대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이 11일 당내 계파갈등이 재연되고 있는데 대해 실망했다며 혁신위원장직을 전격 사퇴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위원장의 자리를 내려놓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혁신위원장은 "혁신위원장 제안을 받았을 때 큰 기대를 가졌다"며 "몇 달간의 계파 갈등을 멈추고 미래를 향해 비전을 마련하려고 하니 당의 발전 전략을 마련해달라는 주문으로 이해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실제 혁신위원회 활동 중에 제가 본 건 계파 갈등의 재현이었다. 혁신위원회 안에서 그대로 재현되는 모습이었다"고 비판했다.

주 혁신위원장은 그러면서 "매우 크게 실망했고 특히 젊은 혁신위원들을 뒤에서 조종하는 당을 깨려는 검은 세력에 대해 크게 분노를 느끼고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물론 제 자신이 그들과 맞서 싸우고 이 당을 발전시키고 지키기 위해 노력했어야 하지만 오늘 저는 역부족을 느끼고 그 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주 혁신위원장의 사퇴는 지난 1일 혁신위원회가 공식 출범한 지 10일 만이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