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호 태풍 '레끼마'→중국, 10호 태풍 '크로사'→일본
9호 태풍 '레끼마'→중국, 10호 태풍 '크로사'→일본
  • 정다연 기자
  • 승인 2019.08.0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의 예측 경로를 나타낸 위성사진. (사진=기상청)
▲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의 예측 경로를 나타낸 위성사진. (사진=기상청)

(내외뉴스=정다연 기자)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가 북상하고 있지만 한국에 영향을 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9일 오전 4시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레끼마는 이날 오전 3시 대만 타이베이 동쪽 약 3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1㎞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현재 레끼마는 중심기압 935헥토파스칼(hPa), 초속 49m/s, 강도 ‘매우 강’의 중형 태풍이다. 강풍반경도 400㎞에 이른다.

중형급에서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레끼마는 당초 북동진해 한반도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었다. 그러나 중국 상하이 부근 해상(10~12일)을 지난 후 방향을 틀어 북서진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와 일본 기상청의 예측도 비슷하다. 다만 JTWC는 강풍반경을 보다 넓게 봐 레끼마가 중국 칭다오 부근 육상을 지날 때쯤(14일 오전 3시)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에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와 일본 기상청이 예측한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의 예측 경로. (사진=JTWC, 일본 기상청)
▲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와 일본 기상청이 예측한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의 예측 경로. (사진=JTWC, 일본 기상청)
▲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와 일본 기상청이 예측한 제9호 태풍 '크로사(Krosa)의 예측 경로. (사진=JTWC, 일본 기상청)
▲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와 일본 기상청이 예측한 제9호 태풍 '크로사(Krosa)의 예측 경로. (사진=JTWC, 일본 기상청)

레끼마에 이어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도 북상 중이지만, 한국에 영향을 줄지는 미지수다. 크로사는 이날 오전 3시 괌 북북서쪽 약 1030㎞ 부근 해상을 지나며 중심기압 950헥토파스칼(hPa), 초속m/s, 강풍반경 440㎞로 레끼마 못지않게 강하지만, 이동속도가 시속 7㎞로 매우 느리기 때문이다.

크로사는 계속 북서진해 14일 오전 3시쯤 일본 오사카 남쪽 약 53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육상을 향하면서 세력도 다소 약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이동방향이 한반도를 향하고 있기 때문에 수시로 기상 정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