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8.20 월 17:18
상단여백
HOME 문화·종교·여행 시(詩)선 코너
내연산 폭포 - 배동현 시인

허공을 꺾을 수 있는가
허공을 이길 수 있는가
숱한 울음으로
스스로에게 한없이 엄한 내연폭포

애써 외면하는 모습은
시절의 유혹에 혹한
넉넉한 만추의 서정인가
가슴은 왠지 억장 무너지듯 시럽다

겨드랑이 솜털 같은 가을바람에
월색은 조용히 흐느끼고
먹고살 길 막막한 물총새 무리
갈 길은 멀고 산 그림자는 너무 차다

범상치 못한 천년송
당당한 폼새야 군말 없이도
지리산 풍진 마음만은 널 빼닮았구나

 

시인 배동현 phdh333@nwtn.co.kr

<저작권자 © 내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인 배동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