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카톡 논란에 강신명 전 경찰청장, “일면식도 없다”
승리·정준영 카톡 논란에 강신명 전 경찰청장, “일면식도 없다”
  • 한병호 기자
  • 승인 2019.03.1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신명 전 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강신명 전 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내외뉴스=한병호 기자)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대화방(단톡방) 참여자가 경찰 최고위직과의 유착을 의심케하는 대화를 한 것으로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당시 경찰 수장이었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은 “해당 연예인들과 얼굴 한번 본 적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강 전 경찰청장은 13일 “승리를 포함해 정준영 등과 일면식도 없으며 전혀 알지 못하는 사이”라면서 “제 모든 양심을 걸고 당시 업체 단속 과정 등에 어떤 부탁도 받은 적 없고 들어준 적도 없다”고 유착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날 승리와 정준영의 카톡 대화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내용을 봤을 때 경찰과의 유착 관계가 굉장히 의심되는 정황들이 많이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대화방에는 이름 등 특정된 내용은 없고, 구체적 범죄사실도 현재까지는 없다”면서 “다만 대화 내용 중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언급되는 것은 앞으로 수사를 통해 확인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준영과 승리 등이 참여한 카톡방에서는 2016년 7월쯤 ‘옆 업소가 우리 업소 사진을 찍어 (단속기관에) 찔렀는데 경찰총장이 걱정말라고 하더라’라는 대화 내용이 확인됐다. 일각에서는 ‘경찰총장’이 '검찰총장'을 잘못 표기한게 아닌가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국민권익위에 단체카카오톡 자료를 제출한 방정현 변호사는 뒤를 봐준 경찰 고위직을 "서장보다 더 위"라며 검찰이 아닌 경찰임을 분명히 밝혔다.

경찰은 이와 관련, 우선 대화 당사자를 불러 구체적인 사건 내용과 실제로 청탁 등이 이뤄졌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업소 관련 사건이 경찰이 영향력을 끼칠 만한 사안이었는지 등을 철저히 수사하고자 우선 내사 단계부터 밟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과거 정준영이 휴대전화 복구를 맡겼던 사설 포렌식 업체를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성 접대 관련 부분이 포함된 이틀치 대화 내용에 대해서만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됐다”며 “정준영의 불법영상 촬영과 유통 등에 대한 부분 등 전체 대화 내용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조만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