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법주사, 그 붉게 물든 단풍 속으로
속리산...법주사, 그 붉게 물든 단풍 속으로
  • 전기복 기자
  • 승인 2022.10.25 18: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복 기자의 '여행기'
법주사 주변 단풍 풍경.(사진=전기복기자)
법주사 주변 단풍 풍경.(사진=전기복기자)

(내외방송=전기복 기자) 가을 하면 떠오르는 것이 있다. 붉게 노랗게 물든 단풍들, 땡볕이 내리쬐는 초록, 녹색의 여름이 가고 시원하고 단풍이 물든 숲속을 걸으면 가슴 속에 꽉 막혀있던 속이 풀리는 듯하다.  

깊어지는 가을, 훌쩍 도심을 떠나고 싶을 때가 있다. 그래서 지난 23일 당일 코스로 단풍이 남하하는 가을길을 따라 속리했다.

법주사 주변 단풍 풍경.(사진=전기복 기자)
법주사 주변 단풍 풍경.(사진=전기복 기자)

서울에서 3시간 가량 달렸다. 이쯤 단풍도 쉬어갈만한 곳, 속리산에서 발길을 멈춰섰다.

초입부터 울창한 숲길에는 가을이 한창이다. 숲길도 산속의 법주사도 어느 평지 못지않게 너른 평지위에 자리한다. 부담없이 거닐 수있어 가족단위나 연인들이 '갈 만한 곳'으로 꼽는 곳인가보다.

평지나 다름없는 약2km의 숲길과 산사를 걷다보면, 일상을 차분하게 뒤돌아보게 하고 '네 자신이 국보'라고 위로 받게 된다.

충청북도 보은군 속리산면 사내리에 있는 법주사는 지난 2009년 사적으로 지정됐으며 신라시대 불교 전통사찰이다.

12만 5625㎡. 3만 8000평에 이르는 대규모 사찰이다.

사적으로 지정된 신라시대 사찰 법주사.(사진=전기복 기자)
사적으로 지정된 신라시대 사찰 법주사.(사진=전기복 기자)

▲"막대 하나로 기우는 바위를 받치는 게 말이돼!"

젊은 남여는 그런 대화다.

국보 석 점이 한 눈에 든다. 석련지, 팔상전 뒤로 쌍사자 석등이 조금만하게 보인다.(사진=전기복 기자)
국보 석 점이 한 눈에 든다. 석련지, 팔상전 뒤로 쌍사자 석등이 조금만하게 보인다.(사진=전기복 기자)

산길 좌우에 산재한 바위마다 이렇게 작대기로 바위를 받쳐놓은 모습. '그래서 사색하게 되고 철학을 운 운하게 되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게 한다.

누구나 막대기 하나 주워서 세우곤 스스로 위로받지 않았을까. 막대 하나하나 모여 가능한 이야기가 되리라는 믿음에....

법주사속 쌍사자 석등, 팔상전, 석련지가 국보 석점이라면, 우리들 속의 국보 하나는 기운 바위 틈을 떠받친 작대기 하나 놓는, 그런 속맘이 리라.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 : (주)내외뉴스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690
  • 인터넷신문등록일자 : 2017년 09월 04일
  • 발행일자 : 2017년 09월 04일
  • 제호 : 내외방송
  • 내외뉴스 주간신문 등록 : 서울, 다 08044
  • 등록일 : 2008년 08월 12일
  • 발행·편집인 : 최수환
  •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3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762-5114
  • 팩스 : 02-747-53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유진
  • 내외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내외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wtn.co.kr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