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실직 휴·폐업 저소득 생계 위기가구에 긴급지원 확대
복지부, 실직 휴·폐업 저소득 생계 위기가구에 긴급지원 확대
  • 박재현 기자
  • 승인 2019.01.1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사유 인정범위 확대 및 발굴된 대상자 적극 보호 추진
보건복지부는 '2019년 긴급지원사업 안내' 지침을 지난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며 실직, 휴폐업으로 인한 위기가구는 금융재산 기준 등이 초과하더라도 위기상황을 고려해 우선 지원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2019년 긴급지원사업 안내' 지침을 지난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며 실직, 휴폐업으로 인한 위기가구는 금융재산 기준 등이 초과하더라도 위기상황을 고려해 우선 지원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보건복지부)

(내외뉴스=박재현 기자) 보건복지부는 갑작스런 실직, 휴·폐업 등으로 인해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 위기가구를 적극 보호하기 위해 긴급지원 한시적 확대 운영방안을 포함한 '2019년 긴급지원사업 안내' 지침을 지난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실직, 휴폐업으로 인한 위기가구는 금융재산 기준 등이 초과하더라도 위기상황을 고려해 우선 지원 받을 수 있고, 긴급지원심의위원회를 통해 사후에 적정성 및 추가지원 여부를 심사 받게 된다.

또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로 발굴되었거나 통합사례관리 대상자, 자살고위험군으로서 관련 부서 등으로부터 생계가 어렵다고 추천을 받은 경우에도 위기상황으로 새롭게 인정된다.

이에 따라 실직, 휴폐업에도 불구하고 제한 규정에 의해 혹은 뚜렷한 법적 위기사유가 없어 지원받지 못했던 실질적 위기가구 또한 앞으로는 긴급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향후 제도 운영방안은 상반기 한시적 운영 결과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실직, 휴·폐업 등의 위기상황에 처한 경우 기초지방자치단체, 읍·면·동 주민센터 또는 보건복지상담센터를 통해 긴급생계·주거비 등을 신청하면 된다.

긴급지원대상자로 선정되면 신청 후 2일 이내 위기상황에 따라 생계·주거·의료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필요성이 인정되면 동절기 연료비 또는 교육지원 등을 추가로 지원 받을 수 있다.

생계지원의 경우 월 119만4900원, 의료지원의 경우에는 회당 최대 300만 원까지 지원된다.

보건복지부 노정훈 기초생활보장과장은 “누구든지 휴·폐업, 실직 등으로 생활이 어려운 위기가구가 있음을 알게 된 경우에는 관할 기초지방자치단체, 읍·면·동 주민센터 또는 보건복지상담센터로 적극 신청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