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들 조롱하려, 소녀상에 침 뱉고 "천황폐하 만세"
위안부 할머니들 조롱하려, 소녀상에 침 뱉고 "천황폐하 만세"
  • 석정순 기자
  • 승인 2019.07.10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 할머니들 "진정으로 사과하면 고소 안해"
청년들 "일본말 하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더 모욕감을 줄 것 같아서"
▲평화의 소녀상. (사진=연합뉴스)
▲평화의 소녀상. (사진=연합뉴스)

(내외뉴스=석정순 기자)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었던 한국 청년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조롱할 목적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들은 소녀상에 침을 뱉은 이후 일본말로 "천황폐하 만세"를 외쳤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10일 모욕 혐의로 입건된 A(31)씨와 B(25)씨 등 20~30대 남성 4명의 이같은 범행 장면이 CCTV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찰조사에서 범행 동기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려고 그랬다"고 진술했다. 또 일본어를 사용한 이유에 대해선 "일본말을 하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더 모욕감을 줄 것 같아서"라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경기 광주 나눔의집을 방문해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이같은 사실을 전달하고 A씨 등에 대한 고소 의향을 확인했다.

모욕죄는 피해자가 고소해야만 처벌이 가능한 친고죄이기 때문이다.

앞서 할머니들은 "청년들이 잘못된 역사 인식을 갖도록 놔둔 우리 사회의 책임도 있다"며 A씨 등이 사과하면 받아들이고 고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할머니들은 이들의 모욕 행위가 애초 알려진 것보다 심하다는 사실에 적잖은 충격을 받으면서도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한다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다만, 나눔의집 측은 A씨 등이 사과를 거부할 경우에 대비, 나눔의집에 거주하는 할머니 6명을 대리해 A씨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