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몸단장을 하고 있는 장다리물떼새
[포토] 몸단장을 하고 있는 장다리물떼새
  • 정동주 기자
  • 승인 2019.10.0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다리물떼새가 몸단장을 하고 있다. (사진=정동주 사진전문 기자)
▲장다리물떼새가 몸단장을 하고 있다. (사진=정동주 사진전문 기자)

(내외방송=정동주 사진전문 기자) 경기도 시흥 관곡지에서 장다리물떼새가 몸단장을 하고 있다.

장다리물떼새는 우리나라에선 매우 보기 힘든 희귀조로 몸길이가 48∼51cm로 길고 날씬한 핑크색 다리와 검은색의 긴 부리를 가졌다. 간척지, 습지, 바닷가, 논, 호수 등 수심이 얕은 곳에서 먹이활동을 하며 조용히 걸어다니니며 긴 부리를 이용해 좌우로 휘저으며 먹이를 잡아먹는다. 하늘을 날 때는 긴 다리를 꽁지 밖으로 길게 뻗는 특징이 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