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19 수 17:26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김성태 "청와대 '김기식 지키기', "비열하고 치졸"

"김기식, 돈세탁의 달인…금융개혁과 김기식은 동의어 될 수 없어"

(내외뉴스=정영훈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3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논란 과정에서 청와대가 국회의원 해외출장 사례를 조사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김기식 구하기에 이성을 상실한 정권의 국회 사찰 선언 및 헌정 유린 획책 시도"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회를 향해 선전포고하는 청와대나, 청와대 하명에 따라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더불어민주당이나, '김기식 물타기'에만 혈안이 돼 사찰독재도 불사하겠다는 태도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유권해석을 의뢰한 데 대해서도 "세상에 이렇게 비열하고 치졸한 경우가 어디 있느냐"며 "청와대가 검증해 임명해놓고 이제 와서 뒷감당을 누구에게 떠넘기려는 것인지 무책임하고 비열한 작태"라고 주장했다.

특히 "선관위를 방패로, 민주당을 총알받이로 삼은 청와대가 이쯤 되면 막가자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비열한 꼼수로 '김기식 파도'를 피해 가려 하지 말고 인사 검증에 실패한 과오를 깨끗하게 인정하는 쿨한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김기식 사태는 금융개혁 좌초 의도'라는 여권 일각의 시각에 대해 "돈세탁의 달인 김기식을 좌초시키려는 것이며, 금융개혁과 김기식은 결코 동의어가 될 수 없다"고 강조하고, "민주당은 대한민국 입법부의 일원인지, 오로지 제왕적 대통령인 문재인 대통령의 하수인으로서 국민이 부여한 배지를 달고 있는지 명확히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제1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정치보복과 음모를 위해 정보조직을 동원하는 것을 알고 있다. 머지않아 만천하에 공개할 것"이라고 말한 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의 640만 달러 수수 의혹,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예비후보의 네이버 유착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아울러 과거 김기식 원장 측으로부터 연구용역비를 받은 교수가 이후 김 원장이 주도한 '더미래연구소'에 용역비의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을 기부한 것과 관련, "이처럼 줬다 빼앗는 사례가 김 원장에게 얼마나 자주 일어났는지 연결계좌만 한 번씩 살펴봐도 즉시 알 수 있는 만큼 검찰의 지체 없는 확인을 바란다"고 밝혔다.

정영훈 기자 yhjung@nwtn.co.kr

<저작권자 © 내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