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 명승 지정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 명승 지정
  • 최유진 기자
  • 승인 2018.06.04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워 신선이 놀았다하여 부르게 된 선유도에 자리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13호로 지정된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사진/내외뉴스 자료실)

(내외뉴스=최유진 기자) 문화재청은 전라북도 군산시 옥도면에 있는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13호로 지정했다.

군산 앞바다의 총 63개의 크고 작은 섬을 고군산군도라 하는데,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은 그 중 가장 아름다워 신선이 놀았다하여 부르게 된 선유도에 자리한다.

망주봉은 옛날 억울하게 유배된 한 충신이 북쪽을 바라보며 임금을 그리워했다는 유래가 유명하며, 하늘과 바다가 모두 붉은 색조로 변하는 ‘선유낙조’를 볼 수 있는 탁월한 장소이기도 하다.

망주봉에서 바라본 선유낙조는 서해의 낙조기관 중 으뜸이며, 360도 사방의 조망지점을 갖고 있어 여타의 명소와는 차별화되는 독보적인 가치가 있다.

2001년 문화재청의 '명승 자원 조사보고서 전라북도편'에 따르면 선유도에는 선유8경이 있으며 망주봉에서 6경을 모두 감상할 수 있다.

망주봉과 마주하는 솔섬에서는 많은 비가 내리면 망주봉 정상에서 암벽을 타고 흐르는 폭포의 절경을 바라볼 수 있어 경관적 보존가치가 높은 곳이다.

또한, 송나라 사신으로 고려에 왔던 서긍이 편찬한 '선화봉사 고려도경'에 따르면 망주봉에는 바다신에게 제사를 지내던 오룡묘가 있고, 송나라 사신을 영접하던 숭산행궁을 비롯하여 군산 선유도 고려유적과 군산정, 자복사의 터가 남아 있어 역사적 보존가치 또한 높다고 하겠다.

문화재청은 관리단체인 전라북도 군산시와 협력하여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의 역사유적과 경관적·예술적 가치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해 나아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