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반포천 등 하천악취 친환경소재‘루미라이트’로 잡았어요
서초구, 반포천 등 하천악취 친환경소재‘루미라이트’로 잡았어요
  • 최준혁 기자
  • 승인 2018.12.06 0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최초 하천수질 개선 및 악취제거 위해 친환경소재 ‘루미라이트’ 분말 벽돌형태 제작 시공
▲ 친환경소재 ‘루미라이트’ 분말 벽돌형태 제작 시공

(내외뉴스=최준혁 기자) 여름철 주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하천악취, 벌레꼬임 등을 개선할 수 있는 친환경소재 루미라이트가 등장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서초구가 전국최초로 지난 7월 수질개선 효과가 입증된 친환경소재 루미라이트 분말을 벽돌형태로 반포천 300m 구간에 시공해 5개월간 BOD를 측정한 결과, 시공 전 대비 11.4mg/L서 4.2mg/L로 7.2mg/L 수치가 떨어져 상당히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중국, 일본 등 해외에서 하천오염 수질개선을 위해 이미 도입하고 있는 루미라이트는 수중 오염성분과 화학작용을 벌여 자연 소멸하는 특성을 가진 분말형태의 친환경소재다.

이에 앞서 지난 3월 환경공학박사, 전국환경협의회 대표 등 수질전문가로 이루어진 반포천 수질개선팀 9명이 루미라이트 효과를 입증한 일본 아카시 성을 현장 시찰했다. 일본 등 해외서 루미라이트 시공에 참여하고 있는 우리나라 환경전문가의 기술전수, 자재제공 등 재능기부로 구는 별도 비용 없이 반포천에 루미라이트를 시공했다.

이번에 시공한 반포천은 이수교차로 아래, 반포종합운동장 인근, 고속터미널역 9번 출구 앞 등 총 300m로 그동안 주민들의 악취민원이 많이 제기된 곳이다. 앞으로 구는 인근 양재천, 사당천 등 악취가 있는 곳에 대해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구가 반포천에 루미라이트를 시공하게 된 데는 반포천의 경우 오염물질이 퇴적하기 쉬운 구조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물의 흐름이 없는 완만한 경사다보니 악취 민원이 많이 제기돼 고민하다 루미라이트를 시공하게 됐다.

구는 이와 별도로 각종 오염요소 하천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반포천 79곳에 오염물 차단기를 설치하고 산책로 전역에 10여 종의 초화류 심기에 나섰다. 또 악취가 심한 서래빗물펌프 인근 등 680m 구간을 정비한다.

조은희 구청장은 “해외서 활동 중인 우리나라 환경전문가의 도움으로 예산을 들이지 않고 시공을 한 루미라이트가 효과를 보이고 있다”라며 “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반포천 산책로로 거듭나도록 구차원에서의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180-15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745-5124
  • 팩스 : 02-2261-444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수환
  • 회사명 : (주)내외뉴스
  • 제호 : 내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다08044
  • 등록일 : 2008년 08월 12일
  • 발행일 : 2008-09-15
  • 발행·편집인 : 최수환
  • 내외뉴스·NWN내외방송 경기총국
  • 경기도 딸기원중문길 14-1
  • 전화 : 1544-9741
  • 내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wtn.co.kr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