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말레이시아와 한국 전기차·배터리 기술력 결합하면 큰 시너지"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와 한국 전기차·배터리 기술력 결합하면 큰 시너지"
  • 정영훈 기자
  • 승인 2019.03.14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말레이시아, 없어선 안될 경제파트너"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내외뉴스=정영훈 기자) 아세안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말레이시아에서 가진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지금까지의 협력에서 한 걸음 더 나가 함께 미래를 열어가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 마지막 날인 오늘(14일) '신남방정책의 전략적 파트너, 말레이시아와의 경제협력'이라는 주제로 열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이 같이 말하며 양국 기업 관계자들과 교류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어느새 60년의 기간을 교류하며 마음이 통하는 친구가 됐다"며 "말레이시아와 한국은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경제파트너"라고 강조했다.

또 "말레이시아의 동방정책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이 '강이 합류하는 곳' 쿠알라룸푸르에서 더 큰 강물로 만나 힘찬 물길을 이룰 것"이라며 "양국 경제협력은 양 국민에게 모두 도움이 되고 함께 번영하는 방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말레이시아는 아세안 유일의 자국산 자동차 생산국으로, 최근엔 국가 자동차 정책을 통해 전기차·자율주행차 같은 미래형 자동차산업 육성에 역점을 두고 있다"며 "양국 간 전기차 공동연구도 성과를 내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말레이시아의 국가 자동차정책과 한국의 우수한 전기차 및 배터리 기술력이 결합한다면 큰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양국 경제인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쿠알라룸푸르/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열린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양국 경제인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쿠알라룸푸르/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양국은 에너지 전환 정책에도 공통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말레이시아는 2025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25%로, 한국은 2030년까지 20%로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양국은 가상전력발전소와 마이크로그리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한국의 에너지저장 기술 위에 말레이시아의 수력·태양광 에너지를 결합하면 낙후지역에 전기를 공급하는 좋은 실증사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이뤄지면 양국 간 경제협력 폭은 더욱 넓어질 것"이라며 "경제인 여러분에게도 더 많은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는 한국 측 삼성전자·현대자동차·SK이노베이션·LG전자 등 한국 경제사절단 기업 88개, 현지 법인까지 포함해 129개 기업에서 200여명이 참석했고, 말레이시아에선 다렐 레이킹 통상산업부 장관을 비롯한 각료와 기업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포럼 참석을 마지막으로 말레이시아에서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하고 오후 아세안 3국 순방의 마지막 순방지인 캄보디아로 출발한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