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티웨이 등 항공사들, ‘보잉 737 맥스 8’ 미운항 결정
대한항공·티웨이 등 항공사들, ‘보잉 737 맥스 8’ 미운항 결정
  • 한병호 기자
  • 승인 2019.03.1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 보잉737-맥스8(HL8340) 기재.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이스타항공 보잉737-맥스8(HL8340) 기재. (사진=이스타항공 제공)

(내외뉴스=한병호 기자) 미국 항공기 보잉 737 맥스8 기종이 잇따라 추락사고를 내자 국내 항공사들이 운항을 중단하거나 운항 계획을 미루고 있다.

1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최근 잇따른 사고가 발생한 보잉 737 맥스 8 항공기의 안전이 완벽히 확보되기 전까지는 운항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절대 안전 운항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며 "보잉 측이 조속히 안전 확보 조치를 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당초 보잉737 맥스 8 기종을 오는 5월부터 첫 도입을 시작해 노선에 투입할 예정이었다. 이번 결정에 따라 보잉 73 맥스 8이 투입될 예정인 노선은 타 기종으로 대체해 운항된다.

티웨이항공도 해당 기종의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미운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티웨이항공은 오는 하반기부터 연내 4대를 도입해 운영할 예정이었다. 티웨이항공은 현재 운영 중인 25대의 보잉737-800NG 기종으로 신규 노선 확대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보잉 737 맥스 8 미운항은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티웨이항공의 경영방침에 따른 결정"이라며 "국내외 관계기관의 안전점검을 예의주시 하면서 항공기 안전이 최우선인 상황에서 운항 검토가 이루어 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2대의 보잉 737 맥스 8 기종을 운용 중이던 이스타항공은 지난 13일부터 자발적으로 운항을 잠정 중단했다.

항공사들의 이 같은 움직임은 해당 기종에서 최근 5개월간 2번의 추락사고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오전 8시38분께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의 볼레국제공항에서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항공 ET302편이 이륙 6분만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승객과 승무원 157명이 전원 사망했다. 

지난해 10월에도 해당 기종에서 똑같은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라이온에어 소속 보잉 737 맥스 8 항공기는 승무원과 승객 189명을 태우고 있었지만,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목숨을 잃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