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민통선 내 멧돼지에서 11번째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연천군 민통선 내 멧돼지에서 11번째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 석정순 기자
  • 승인 2019.10.2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환경부)
▲ (사진=환경부)

(내외방송=석정순 기자)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반정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20일 오전 11시 20분경 군 부대원이 민통선 내 콩밭에서 발견해 연천군에 신고한 멧돼지 폐사체에서 채취한 시료를 분석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멧돼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확진된 사례는 모두 11건으로 늘어났다.

정원화 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지난 15일 연천군 장남면 판부리의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점과는 약 4.8㎞ 떨어졌고, 같은 민통선 내에서 발견됐다"고 말했다.

정 팀장은 "이번 발견으로 기존 집중 사냥지역과 위험지역이 일부 변경되기 때문에 신속하게 철조망을 추가 설치하고, 주변 지역의 토양오염 여부 조사와 폐사체 예찰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