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19 수 19:19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쉐보레 크루즈, 미국서도 생산량 절반 줄어
▲GM이 최근 판매 부진으로 재고가 쌓이고 있는 쉐보레 크루즈의 생산량을 절반이나 줄이기로 했다. (사진/쉐보레공식사이트)

(내외뉴스=석정순 기자) GM이 최근 판매 부진으로 재고가 쌓이고 있는 쉐보레 크루즈의 생산량을 절반이나 줄이기로 했다. 

GM은 13일(현지시각), 2교대로 크루즈를 생산하는 오하이오 공장의 근무 체계를 오는 18일부터 단일 교대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 오하이오 주 로즈타운에 있는 쉐보레 크루즈 생산 공장 근로자 약 3000명 중 최대 1500명을 줄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GM은 해고 근로자에게 평균 약 6400 만원의 퇴직 위로금을 제공할 예정이며 이는 근무 연한 등에 따라 차등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4년간 미국에서 쉐보레 크루즈 판매는 32% 줄었다. 올들어서도 28%의 감소세를 보이며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3월말 기준 4만5000여대의 재고가 쌓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석정순 기자 seok25@nwtn.co.kr

<저작권자 © 내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정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