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6호선에 ‘웃는 고양이’ 깜짝 등장
지하철 6호선에 ‘웃는 고양이’ 깜짝 등장
  • 박재현 기자
  • 승인 2019.03.12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거리예술가 토마 뷔유, 12일 6호선 열차 안에서 행위예술 선보여
▲ 작가 대표작 퐁피두 광장 웃는 고양이 퍼포먼스 사진

(내외뉴스=박재현 기자) 서울교통공사는 세계적인 거리 예술가 토마 뷔유를 초청해 열차 안에서 행위예술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12일 말했다.

토마 뷔유는 12일 오후 1시 30분에 6호선 이태원역을 방문한다. 오후 2시에 응암순환행 열차에 탑승해 운행 중인 전동차에서 대표 캐릭터인 ‘무슈샤 웃는 고양이’를 맨 앞 칸 벽면에 그릴 예정이다. 운행 중인 지하철 안에서 직접 그림을 그리는 작업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것이다. 작업은 물감과 스프레이로 약 1시간 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토마 뷔유는 유럽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세계적인 길거리 예술가로 세계 곳곳을 다니며 작가의 철학인 ‘정의’와 ‘평화’, ‘평등’ 이라는 사회적 함의를 담은 ‘무슈샤(M.Chat) 웃는 고양이’ 그림을 그려왔다. 

특히, 지난 2004년 50m×25m 크기의 ‘세계에서 가장 큰 고양이’ 그림을 파리 퐁피두 광장에 그려 전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시민을 위한 문화 이벤트도 진행한다. 20일부터 29일까지 열흘 간 공사 누리집을 통해 이벤트에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그의 대표 작품을 볼 수 있는 ‘M.Chat 고양이전’ 입장권을 1인당 2매씩 증정한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웃는 고양이 무슈사를 보면서 시민들이 일상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행사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