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
그리움
  • 배동현 시인
  • 승인 2019.03.2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동현 시인
▲배동현 시인

그리움  - 배동현 시인

 

세월이 쓸고 간 텅 빈 자리에

여적 선명한 얼굴들

친구도 연인도

한낱 추억으로 오는 빛

목덜미 낚아채는

잔인한 시간 앞에

쓴웃음 짓는

퍼런 세월의 잔해

어쩔 것인가

차라리 남루한 내 모습

감출 곳 어디도 없다

문지방 건너간

끊긴 연의 실타래 들춰내어

거역할 수 없는 길목에 선

고약한 미움이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