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노루귀 예찬
흰노루귀 예찬
  • 정동주 기자
  • 승인 2019.03.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흰노루귀. (사진=내외뉴스 정동주 기자)
▲흰노루귀. (사진=내외뉴스 정동주 기자)

추운 겨울 지나고 봄이 오는 소리에

잠에서 깨어나
여린 모습으로 세상 밖 구경 나오니
봄 햇살 나를 반기네.

그래도 추위가 남아 
솜털옷은 갈아입지 못한다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