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렬 국토부 장관 "버스 노조파업 대비, 국민 불편 최소…비상수송대책 만전"
김정렬 국토부 장관 "버스 노조파업 대비, 국민 불편 최소…비상수송대책 만전"
  • 석정순 기자
  • 승인 2019.05.09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왼쪽에서 다섯번째)이 9일 서울 용산 국토부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전국 시·도부단체장 회의를 열고 노선버스 파업 및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지자체의 대응 계획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국토부)
▲김정렬 국토교통부 차관이 9일 서울 용산 국토부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전국 시·도부단체장 회의를 열고 노선버스 파업 및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지자체의 대응 계획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내외뉴스=석정순 기자) 김정렬 국토교통부 차관이 9일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 회의를 열고 오는 15일로 예고된 노선버스 파업 및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해 지자체의 대응 계획을 점검하고 버스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달 29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 소속 전국 245개 노선버스 노조는 일제히 노동 쟁의 조정을 신청했고, 파업찬반 투표 등을 거쳐 오는 15일부터 버스 운행 중단을 예고하고 있다.

김 차관은 "노선버스는 하루 1700만 명의 이동을 책임지고 있어, 버스파업 땐 국민 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하게 된다"며 "각 지자체의 책임하에 노·사 협상을 적극 중재·조정해 파업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 지자체는 파업 발생 가능 여부에 대한 지자체 입장 및 파업 예방을 위한 대응계획 등을 논의했다. 

김 차관은 "근로시간 단축은 졸음운전 방지 등 국민 안전을 위해 긴요한 사항이므로 차질 없이 추진하고, 파업 등 만일 사태에 대비해 국민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비상수송대책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버스기사의 근무여건 개선으로 교통안전도 높아지는 측면을 감안해 파업방지와 버스업계의 원활한 인력충원을 위해 그간 동결되었던 버스요금을 현실화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도 노선버스 업계의 비정상적인 근로 관행을 개선하고, 국민의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근로시간 단축이 안착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어 "향후 발생하는 불법 파업에 대해서는 고용노동부 등 관계기관과 함께 엄중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17개 지자체가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고 노선버스 운행차질 및 국민 불편이 없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