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 "증명서 위조한적 없다…온 가족이 언론 사냥감 돼"
조민 "증명서 위조한적 없다…온 가족이 언론 사냥감 돼"
  • 모지환 기자
  • 승인 2019.10.0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가 하지않은 일 했다고 말할까 걱정" 조국 반대했지만, 언론 인터뷰
"처음에는 많이 억울하고 울었다…꼭 이겨내자고 다짐"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따로 불러 용돈도 준적 있어"
"서른에 의사 못돼면 마흔에 되면된다…최선 다해 진실 밝힐것"
▲ 입시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가 4일 TBS 라디오 뉴스공장에 출연(사전 녹음방송)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해명했다.
▲ 입시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가 4일 TBS 라디오 뉴스공장에 출연(사전 녹음방송)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 보도들에 대해 반박했다.

(내외방송=모지환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씨가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해 "봉사활동, 인턴 증명서를 위조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최근 심경과 관련해선 "처음에는 많이 억울하고 울었지만, 이제는 꼭 이겨내자고 다짐하고 있다"고 말했으며, 언론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온 가족이 (언론의) 사냥감이 된것 같다. 잔인하다"고 말했다.

조씨는 4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저는 봉사활동이나 인턴을 하고 나서 받은 것을 학교에 제출했다"면서 "위조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을 알고 있나'라는 질문에 "가족끼리 식사한 적도 있고, 동양대 갔을 때 방으로 불러 용돈을 주신적도 있다"면서 "저를 되게 예뻐하셨고, 엄마랑도 가까운 사이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따로 용돈까지 줬다면 봉사활동이 있었다는 것도 당연히 알 것 같은데 총장은 봉사활동 자체가 없었다고 한다'는 질문에 "(질문에 대한) 제 생각이 있긴 한데, 그것을 지금은 밝힐 수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본인이 하지 않은 말이나 하지 않은 행동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데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는 "처음에는 많이 억울했다. 그래서 하루 종일 울기도 했는데, 이제는 꼭 이겨내자고 매일 다짐한다"고 말했다.

'언론에 대해 할 말은 없나'라는 질문에는 "제가, 온 가족이 언론의 사냥감이 된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잔인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언론이) 이해가 가나'라는 질문에는 "괴롭다"고 말했다.

지난달 23일 자택 압수수색 당시 상황과 관련해서 '어머니가 쓰러진 것이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수사관 한 분이 제 방에 와서 물을 떠다줘야 할 것 같다, 119를 불러야 할 수도 있겠다고 해서 물을 떠다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 방으로 갔을 때는 의식을 되찾으셨고, (어머니가) 기자가 밖에 많으니 소동을 일으키고 싶지 않다고 119를 부르지 말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또 "변호사도 계셨고, 현장에 (본 사람이) 다 계셨다"고 말했다.

'검찰발 기사에선, 쓰러졌다는 내용이 거짓말이라고 한다'는 질문에 "이런 보도는 사실 익숙해졌다. 검찰이 나쁜 사람으로 비치는 게 싫었나보다 그 정도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한 언론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본인이)집에서 서울대 인턴을 했다고 검찰진술했다는 보도가 있다.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조씨는 '인터뷰를 결심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주변에서 어머니께서 수사를 받고 있는 저를 보호하려고 자신이 하지도 않은 일들을 다 했다고 할 수 있다고 많이 말한다"면서 "어머니께서 수사를 받으시면서 그렇게 해버리실까 걱정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를 빌어서 저는 상관이 없으니 그런 생각을 하지 말라고 공개적으로 밝히고 싶어서 나왔다"고 말했다. 또 "어머니가 하지 않은 일로 저 때문에 책임지는 것은 견딜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묻는 질문에, "어머니 건강상태가 좀 많이 안 좋다. 대형사고 후유증으로 항상 힘들어했다"면서 "엄살을 부린다고 할까봐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도 조금 눈치가 보인다"고 말했다.

인터뷰 사실을 조 장관 등 부모와 상의한 뒤 나왔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아버지께 알렸고, 반대가 굉장히 심하셔서 오늘은 물어보지 않고 그냥 왔다"면서 "저는 이제 성인이기도 하고 제 일이기도 하다. 부모님을 통하지 않고 제 입장을 직접 알리러 왔다"고 말했다.

조씨는 '본인이 기소되어도 상관이 없나'라는 질문에 "상관없다"고 답했다.

그는 '대학, 대학원 입학이 취소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러면 정말 억울하다. 제 인생에서 10년 정도가 사라지는 것"이라면도 "고졸이 되어도 상관없다고 생각한다. 시험은 다시 치면 되고, 서른에 의사가 못 되면 마흔에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소가 된다면) 저도 법정에서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히려 노력할 것이고, 제 삶도 새로 개척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