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19 수 19:19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만성과로 산재 불승인자, 인정기준 개정 '최근 3년간, 재신청 가능'지난 1월, 과로 산재인정기준 고시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
만성과로 산재인정기준 주요 개정내용

(내외뉴스=한병호 기자) 근로복지공단은 산재보험 만성과로 산재인정기준 고시 개정의 후속조치 일환으로 최근 3년간 불승인자를 대상으로 개정내용을 알리고 재신청할 수 있음을 개별 안내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금년 1월 과로에 의한 업무상질병 재해자의 산재보호 확대를 위해 뇌심혈관계질병 관련 고시를 개정하여 과로인정기준을 개정한 바 있다.

안내대상은 근로복지공단 소속기관의 불승인 통지일로부터 3년 이내인 경우로서 근로복지공단 전산자료를 바탕으로 주소 현행화를 거쳐 16일에 개정내용 등을 담아 안내문을 우편으로 송부한다.

대상자는 안내문에 따라 기존에 신청했던 근로복지공단 소속기관에 우편.팩스.방문 등의 방법으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근로복지공단은 대상자 선정, 우편배송지 주소 확인, 공단 소속기관및 콜센터 직원 교육, 신청서 접수 시 업무처리 등 원활한 재신청 접수와 신속한 업무처리를 위해 진행절차를 다각도로 점검했다.

신청서 접수 시 업무관련성 전문조사를 거쳐 금번 개정 고시 기준에 따라 기준충족 여부 등을 꼼꼼하게 재검토하도록 조치하였으며, 이후, 지역별 관할 업무상 질병판정위원회에 심의를 거쳐 산재인정 여부를 결정하고 그 결과를 신청인에게 신속하게 회신하게 된다.

기타 재신청과 관련한 일반적인 사항은 근로복지공단 홈페이지 안내를 참고하거나 근로복지공단 콜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심경우 이사장은 “금번 과로 산재인정기준 개정의 효과가 더 많은 산재노동자에게 도움이 되도록 최대한의 조치를 강구했다”면서 “앞으로 산재보험이 노동자에게 더욱 가깝게 다가가고 든든한 울타리가 되도록 세심하게 제도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병호 기자 0077hbh@nwtn.co.kr

<저작권자 © 내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