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5.26 토 11:16
상단여백
HOME 문화·종교·여행 시(詩)선 코너
[시(詩)] 어떤 인연천치 성미숙


어떤 인연   -   천치 성미숙

▲천치 성미숙

억겹의 옷깃을스쳐 만난 인연이었나
무지개로 징검다리를 놓고
칠월칠석 기다리는
견우 직녀 이었던가

봄날의 찬란한 꿈과
여름 날의 뜨겁던 열정
모든것 다 아낌없이 내어주는 가을 한철을 돌아
이젠 미련없이 아무것도 걸치지 않는 나신으로 서 있다

말이 필요 있었을까
바라보는 눈빛으로
그 느낌만으로도
언제나 애틋함과 안타까움으로
서로를 먼저 염려했지
연민도 사랑인거야

욕심이 없어 바라는게 없고
사심이 없어 가난하였지만
모진 세파에도 오롯이 견뎌낸 때묻지 않은
그 고운맘 알기에
본 책에 끼워주는
부록같은 덤으로
내 인생에 이쁘게 덫칠하며
살 수 있겠네

추억으로 남은 기억들
또 다시 그때가
눈물 나도록 그리워지면
내 민들레 홀씨되어
바람처럼 너에게 다녀가리

2017년 12월 끝자락

 

 

 

최유진 기자 ulia0228@nwtn.co.kr

<저작권자 © 내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