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9.19 수 19:19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정부 비판 댓글 조작 '드루킹'...이르면 내일 기소댓글 조작 과정서 휴대폰 150대 사용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사진/김성태 의원SNS)

(내외뉴스=석정순 기자) 검찰이 댓글 여론조작 혐의를 받는 김모씨, 필명 ‘드루킹’ 등을 이르면 내일 기소할 방침이다.

검찰은 김씨 등을 기소하면서 경찰이 송치한 대로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기사 1건에 달린 댓글 2개의 추천 조작을 한 혐의를 우선 적용할 방침이다.

민주당원으로 활동했던 이들은 올해 1월 17일부터 이튿날 오전까지 4시간 동안 ‘매크로 프로그램’을 가동해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에 집중적으로 ‘공감’을 클릭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부와 여당에 대한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원이였던 김씨(필명 드루킹)의 댓글 조작 사건의 파문이 커지고 있다. 또한 민주당 현직 국회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각종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달 22일 경찰은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쓰고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로 드루킹 외 2명을 체포했다. 이들은 같은달 25일 구속돼 30일 검찰에 송치된 상태로 이들은 모두 민주당 당원으로 밝혀졌다.

체포 당시 현장에서는 휴대전화 150대 가량이 발견됐고, 댓글 조작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경찰의 의견이 있었다.

김 씨는 네이버에서 시사 블로그 ‘드루킹의 자료창고’를 운영하며 주식과 경제 분야와 관련해 인지도를 높여왔다.

2010년 초반께부터 한 커뮤니티에서 ‘뽀띠’라는 필명으로 경제 관련 글을 써오다 필명을 드루킹으로 바꾸고 본격 블로그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모씨 휴대전화를 분석하다 김경수 민주당 의원과 접촉한 흔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와 우모(32)씨, 양모(35)씨 등 민주당원 3명은 지난 1월 평창동계올림픽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과 관련된 기사에 614개의 아이디를 사용, ‘매크로’ 프로그램을 동원해 정부 비판 댓글이 게재되면 ‘공감’ 혹은 '비공감'을 대량 클릭해 특정 댓글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도록 유도했다.

현재 이들은 문재인 정부를 비방할 의도는 없었으며 특정 배후세력의 지시를 받지 않았다고 진술하고 있다. 또한 김씨는 매크로 프로그램에 대한 시험을 하면서 이왕이면 보수 진영에서 하는 것 처럼 보이려 했다는 주장하고 있다.

여론조작 시도와 더불어 정치권 인물과 관련이 되어 있다는 경찰 조사가 나옴에 따라 논란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날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 검·경 수사의 의문점과 여권 핵심인사의 개입 가능성을 집중 제기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 사건은 집권당 핵심의원이 연루된 정황마저 구체적으로 나온 사건인만큼 한줌 의혹도 없이 그 진상이 밝혀져야 한다”며 “드루킹과 관련된 인터넷 게시물이 지금도 연속적으로 증거가 인멸되고 삭제되는 만큼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댓글로 흥한 자는 댓글로 망하는 법”이라며 “이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댓글사건에 대해 했던 것과 똑같이 철저히 수사해서 모든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석정순 기자 seok25@nwtn.co.kr

<저작권자 © 내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정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