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CEO “5∼10년 내 전 직원 50%, 재택근무할 것”
페이스북 CEO “5∼10년 내 전 직원 50%, 재택근무할 것”
  • 박명식 기자
  • 승인 2020.05.22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사진=아시아경제)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사진=아시아경제)

(내외방송=박명식 기자) 현지시각 21일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경제매체 CNBC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5∼10년 내 전 직원의 50%가 원격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저커버그 CEO는 이날 직원들과의 주간 화상 스트리밍에서 “향후 10년에 걸쳐 코로나19로 촉발된 분산형 업무방식, 즉 재택근무를 중심으로 회사의 운영방식을 영구적으로 재조정하겠다”고 말했다.

WSJ은 페이스북측의 이런 계획이 재택근무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한 기업 리더들의 사례 중 가장 이목이 쏠리는 것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저커버그 CEO는 초기에는 고위 엔지니어들에게만 원격근무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각지의 기존 직원 중 업무성과 평가가 높은 사람만 재택근무를 신청할 수 있다.

신입사원의 경우 미국부터 원격근무를 시행해 팀장의 승인이 있으면 재택근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시간이 흐른 뒤에는 엔지니어가 아닌 직원들로도 재택근무를 확대할 예정이다.

저커버그 CEO는 이를 통해 “10년 내에 페이스북 직원의 절반이 재택근무를 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전체 직원은 4만 5000여명에 달하는데, 절반이 재택근무를 하게 된다면 재택근무자만 무려 2만 2500여명에 이르는 것이다.

또 저커버그 CEO는 “그러나 이런 변화가 점진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원격근무로의 전환에는 사무실에서 이뤄지는 대면 교류의 상실을 벌충할 새로운 기술과 수단이 요구된다는 뜻이다.

다만, 그는 페이스북이 ‘사람들을 연결’하는 기술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만큼, 이런 도전에 잘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저커버그 CEO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불러온 갑작스러운 규제 속에서도 계속 일할 수 있는 페이스북의 역량이 원격근무 모델에 대한 자신감을 줬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부터 더 많은 원격근무에 대해 생각해왔다”고 말하며, “일상적인 업무의 생산성을 놓고 보면 우리가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또 페이스북 내부 설문조사에서도 재택근무 옵션이 직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덧붙였다.

저커버그 CEO는 직원들이 여러 곳에 분산돼 있는 것의 장점에 대해 인구학적·이념적인 다양성을 높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관점들이 도움이 될 것이고, 이런 다양성이 세계의 몇 퍼센트가 뭔가에 대해 어떻게 반응하고 생각할지를 회사가 잘못 판단하는 것을 피하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소셜미디어 트위터와 전자상거래업체 쇼피파이, 모바일 결제 업체 스퀘어도 재택근무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