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봄이 오는 일산호수공원...그 따스함에 코로나도 잠시 잊으련다...
[포토] 봄이 오는 일산호수공원...그 따스함에 코로나도 잠시 잊으련다...
  • 이지선 기자
  • 승인 2021.02.1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 13일 오후 2시. 2021.02.13. 일산호수공원. 공원 리모델링 사업 계획 아래 평소처럼 깔끔하게 정리된 모습은 아니지만, 점점 더 현대적으로 아름다워지고 있는 호수공원의 청명함과 아름다움은 그 어느 공원보다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사진=내외방송 이지선 기자)

(내외방송=이지선 기자) 코로나19 상황임에도 불구 13일 많은 사람들이 휴일을 이용해 일산호수공원으로 나들이를 나왔다.

▲ .
▲ 13일 오후 2시 30분. 호수공원은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들었던 사람들에게 많은 위로와 삶의 휴식처를 제공하고 있다. 연휴 기간 동안만 봐도 많은 인파가 일산호수공원을 찾고 있다. 2021.02.13. (사진=내외방송 이지선 기자)

일산호수공원의 명물 다리 위에 서서 가족, 친지, 연인, 운동복 차림을 한 많은 사람들이 봄이 오는 향기를 만끽했다.

▲ .
▲ 13일 오후 2시 30분. 일산호수공원. 날씨마저 도와 아름다웠던 13일, 예쁜 색깔들의 잉어들이 몰려오는 쪽에 사람들도 같이 붐벼있다. 이러한 광경에 서서는 잠시나마 코로나로 지친 몸과 마음도 한껏 휴식할 수 있다. 2021.02.13. (사진=내외방송 이지선 기자)

호수공원 나들이에서 한 번쯤은 꼭 들리는 곳, 호수에 있는 잉어들을 구경하는 사람들이 삼삼오오 몰려있다. 일산호수공원 바로 옆에 있는 원마운트, 가로수길에도 많은 사람들이 연휴기간을 이용해 찾았다. 그쪽으로 이어지는 인파들도 많았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