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강효상의 문대통령 트럼프 방한 요청 주장…외교관례에 어긋나는 근거없고 무책임"
청와대 "강효상의 문대통령 트럼프 방한 요청 주장…외교관례에 어긋나는 근거없고 무책임"
  • 정옥희 기자
  • 승인 2019.05.0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달 말 방한을 요청했다는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주장이 “외교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달 말 방한을 요청했다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주장이 “외교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내외뉴스=정옥희 기자) 청와대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달 말 방한을 요청했다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외교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강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보도 내용 중 방한 형식·내용·기간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강 의원의 무책임함 뿐 아니라 외교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 강 의원은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상 간 통화 또는 면담의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는 게 원칙"이라며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 통화 시 양 정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가까운 시일 내 방한 원칙을 합의하고, 구체적 시기·일정은 양국 NSC 간 협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 방한과 관련해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 방일 후 방한을 희망했지만, 그 기간에 우리 민관·민군 훈련이 있다"고 설명하며 "훈련 시기와 겹쳐 정부는 방일 이전 방한을 요청했고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7일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방일 직후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한 뒤 미국으로 돌아가는 길에 잠깐 들르는 것으로 충분할 것 같다"며 "일정이 바빠서 문 대통령을 만나는 즉시 한국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강의원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기지 앞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 만나는 방안을 생각해볼 수 있다"며 "최종적으로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에게 5월 하순 방한이 가능한지 검토시키겠다고 답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