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선일보, 허위 보도 정정하길”
靑, “조선일보, 허위 보도 정정하길”
  • 석정순 기자
  • 승인 2020.08.0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청와대)
▲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청와대)

(내외방송=석정순 기자) 6일 청와대가 ‘권언유착’ 의혹을 다룬 조선일보의 보도를 놓고 “허위 보도에 대해 사과하고 정정 보도를 하기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MBC의 검언유착 의혹 보도와 관련해 MBC보도 전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또는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권경애 변호사에게 전화를 했을 것으로 추정하는 보도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저 역시 권경애 변호사에게 전화를 한 적 없으며, 권경애 변호사를 알지도 못한다”고 강조했다. 또 “조선일보에게 아무런 질문을 받은 것이 없다”며 ‘본지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는 조선일보의 보도가 사실이 아님을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 5일 밤 조선일보 전 청와대 출입기자가 두 통의 부재중 전화를 남겼는데, 한밤에 전화를 해서 받지 않았다고 악의적 보도를 한 것”이라 말하며 “일부러 답하지 않았다는 기사를 쓰기 위해 전화를 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6일 조선일보는 정부 고위 관계자가 ‘검언유착’ 의혹을 전한 MBC의 3월 31일 첫 보도를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취지의 기사를 냈다. 조선일보는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의 삭제된 페이스북 게시글을 인용했다.

권 변호사는 “날 아끼던 선배의 충고로 받아들이기에는 그의 지위가 너무 높았다.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니 말이다”라고 전하며 해당 인사가 한상혁 위원장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상혁 방통위원장이 밝힌 바에 따르면 MBC 보도 이전에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것”이라며 “한상혁 방통위원장 말이 맞다면 권 변호사가 주장했던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MBC는 ‘채널A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검찰 고위 인사와 협력해 수감 중인 이철 전 벨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를 협박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관계자의 비리를 취재하려고 했다’는 내용으로 보도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