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정치권 공세에 이재용 불기소 권고까지···‘사면초가’ 윤석열
[영상] 정치권 공세에 이재용 불기소 권고까지···‘사면초가’ 윤석열
  • 이화정 아나운서
  • 승인 2020.06.2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방송=이화정 아나운서) 임기 반환점을 향해가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입지가 갈수록 흔들리고 있습니다. 여권 인사가 공개적으로 사퇴를 요구하는가 하면 법무부와의 갈등도 점점 격화하는 분위기입니다.

검찰 내부에선 불협화음이 새어 나오는데요. 감찰 문제 등을 놓고 일부 참모진과 의견충돌을 겪는가 하면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과도 마찰을 빚었습니다.

여기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기소하지 말고 수사를 중단하라는 검찰수사심의위원회 권고가 나오면서 윤 총장은 ‘사면초가’에 놓였습니다.

한편,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개 비판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장관의 언어 품격을 지적한다면 번지수가 틀렸다”고 밝혔습니다. 야권에서 추 장관의 발언을 문제 삼은 데 대한 반박 의견을 밝힌 것인데요.

추 장관은 27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제는 검언유착”이라며 “장관의 정치적 야망 탓으로 돌리거나, 장관이 저급하다는 식의 물타기로 검언유착이라는 본질이 덮어질지 모르겠다”고 지적했습니다.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추 장관은 또 지난 25일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혁신포럼에서 한명숙 전 총리 강압수사 의혹 조사와 관련해 “윤 총장이 장관의 말을 겸허히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더 꼬이게 했다. 말 안 듣는 검찰총장과는 일해본 적 없다” 등 윤 총장을 직접 겨냥해 날 선 말들을 쏟아낸 바 있습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