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9조...3년만에 최대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9조...3년만에 최대
  • 허수빈 아나운서
  • 승인 2021.04.07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영업익 9.3조, 매출 65조 달성
반도체 부진, 스마트폰·가전 호조가 메꿔
미·중 반도체 패권다툼에 삼성 불확실성 커져
▲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에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을 달성했다 (사진=내외방송 DB)
▲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에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을 달성했다 (사진=내외방송 DB)

(내외방송=허수빈 아나운서) 삼성전자가 1분기에 9조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반도체 부진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과 가전부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호황을 맞으며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을 기록한 것이다.

7일 삼성전자 공시에 따르면 지난 1분기(1~3월) 영업이익은 9조 3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기간 내 달성한 매출은 65조원이다. 작년 동기 영업이익인 6조 2300억과 매출 52조 4000억원 대비 영업이익은 44.19% 매출은 17.48% 증가한 수치다.

삼성은 사업부문별 구체적 성적표를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부진했던 반도체 실적을 스마트폰과 TV·가전 등이 만회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1분기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IM) 사업 영업이익이 4조 3000억원 안팎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삼성은 매해 3월경 출시하던 프리미엄급 스마트폰 '갤럭시S' 시리즈를 올해는 1월에 출시했다. 갤럭시 S21은 출시 57일 만인 지난달 26일 기준으로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전작인 '갤럭시S20' 시리즈보다 한 달가량 빠른 기록이다. 이와 함께 출시한 보급형 갤럭시 A시리즈도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 (사진=삼성전자)
▲삼성이 출시한 비스포크 냉장고 (사진=삼성전자)

TV와 가전이 포함된 소비자가전(CE) 부문은 약 1조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거뒀을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소비 수요가 폭발하며 일명 ‘보복 소비’가 고가 가전으로 이어진 영향이다. 삼성은 연초 프리미엄 QLED TV와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를 출시해 인기를 끌고 있으며, 해외 판매도 본격화하고 있다.

이에 반해 반도체 부문은 한파로 인한 오스틴 공장 중단과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이어지며 3조 6000억원 가량의 영업이익에 그쳤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이익인 4조 1200억원을 훨씬 밑도는 수치다.

업계는 2분기부터 반도체 가격 오름세가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을 바탕으로 앞으로 삼성의 반도체 실적도 상승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의 반도체 시장 확대와 미·중 반도체 패권다툼이 본격화되면서 삼성전자의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