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칙주의’ 이낙연, 이해찬과 대조적 행보 보여
‘원칙주의’ 이낙연, 이해찬과 대조적 행보 보여
  • 최준혁 기자
  • 승인 2020.09.1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당 윤리감찰단은 민주당표 공수처 역할”
윤리감찰단, 민주당 이상직·김홍걸 사안 다룬다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민주당)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민주당)

(내외방송=최준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의혹에 이어 윤미향·이상직·김홍걸 의원 거취 대응에서도 특유의 신중한 태도를 보이며 ‘원칙주의’를 강조하고 있다.

이 대표는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윤리감찰단은 민주당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역할을 할 것이다. 부정부패, 젠더 폭력 등의 문제를 법적·도덕적·윤리적 관점에서 다룰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감찰단이 당 구성원의 윤리를 확립하고, 당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해달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윤리감찰단은 이 대표가 당 대표 선거 과정에서 공약했던 내용이며, 이번 사안들을 윤리감찰단에 일단 넘긴 것은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여론 악화만을 이유로 의원들의 거취를 결정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앞서 이 대표는 추 장관의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서 “당 소속 의원들의 노력으로 사실관계는 많이 분명해졌으나, 더 확실한 진실은 검찰 수사로 가려질 것”이라며 엄중한 태도로 야당의 정치공세 중단을 촉구한 바 있다.

신설된 윤리감찰단은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책임론이 불거진 이상직 의원과 재산 축소 신고 논란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 사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윤미향 의원은 검찰 조사가 끝나 기소된 만큼 조사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들 의원에 대한 당내 비판 여론이 계속 확산하는 가운데 신속하게 이들의 거취 문제를 결단하지 않는 것은 당의 정치적 부담을 높인다는 우려도 낳고 있다.

윤리감찰단과 윤리심판원 등의 절차를 거치더라도 결국 이 대표의 정치적 결단의 영역인데 그 시기가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일각에선 지도부가 제명 등의 조치를 결단하고 이후 결백이 입증된 의원을 복당시키는 방안도 거론된다.

한편, 국민정서와 맞물린 악재에 대한 이 대표의 신중 기조는 전임자인 이해찬 전 대표와 대조적이라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