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TC, 코로나19로 전 세계 여행·관광업계 일자리 1억 80만개 일자리 손실
WTTC, 코로나19로 전 세계 여행·관광업계 일자리 1억 80만개 일자리 손실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05.04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여행업계서 1억개 이상 일자리 손실 (자료=WTTC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19로 여행업계서 1억개 이상 일자리 손실 (자료=WTTC 홈페이지 캡처)

(내외방송=장진숙 기자) 4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 '투어고' 등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세계여행관광협회(WTTC)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여행·관광산업에서 1억 80만개의 일자리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 시점을 고려하면 매일 100만개가 넘는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여행·관광 관련 세계 상위 100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로 구성된 단체로 1990년에 설립된 WTTC는 세계 각국의 해외여행 제한·금지조치에 따른 관광산업 위축을 일자리 손실의 가장 큰 이유로 들었다.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96%의 전 세계 도착지들이 해외여행 제한이나 금지조치를 취하고 있다. 대륙별로는 아시아 지역에서 코로나19로 가장 많은 6340만개의 관광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 아메리카 지역은 1410만개, 유럽은 1300만개, 아프리카는 760만개의 일자리 감소가 예측됐다.

여행 일자리 감소에 따른 대륙별 국내총생산(GDP) 손실도 추정했다. 세계적으로 총 2조 6894억 달러(3291조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일자리 손실이 큰 아시아, 아메리카, 유럽이 각각 1조 410억 달러(1274조원), 7909억 달러(968조원), 7085억 달러(867조원) 순으로 피해가 컸다.

WTTC는 지난달 24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관광장관 회의에서도 관광업계 일자리 손실에 따른 위험성을 경고했다. 글로리아 게바라 WTTC 회장은 "올해 3월만 해도 일자리 손실 전망치가 2500만개였는데, 4월이 지나면서 급증했다. 관광시스템이 무너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