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11월 선거 앞둔 트럼프, 핵심 경합주 여론조사서 바이든에 밀려
[영상] 11월 선거 앞둔 트럼프, 핵심 경합주 여론조사서 바이든에 밀려
  • 이화정 아나운서
  • 승인 2020.06.29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방송=이화정 아나운서) 미국 대선 격전지인 6개 핵심 경합주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크게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통적으로 공화당은 중남부에서, 민주당은 서부와 동부 연안에서 강세를 보여 왔고 경합주는 특정 정당이 독식하지 않는 곳으로, 이곳 표심을 얻는 것이 대선 승패의 관건이라는 평가가 많습니다.

현지시각 27일 정치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이달 11∼24일 발표된 여론조사를 취합한 결과, 바이든 전 부통령은 6개 경합주 중 플로리다와 미시간,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등 4곳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6%P 이상 앞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바이든이 이들 4곳에서 격차를 점점 더 벌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2곳인 노스캐롤라이나와 애리조나에서도 각각 2.4%P와 4.0%P 차이로 바이든이 우세했습니다.

8개 기관의 전국 여론조사 평균에선 바이든 전 부통령이 49.5%의 지지율을 기록해, 40.1%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9.4%p 격차로 크게 따돌렸습니다.

더힐은 “선거일을 약 4개월 앞두고 많은 것이 바뀔 수 있다”고 내다보면서도 “바이든은 현재 백악관으로 향하는 넓은 길을 갖고 있다”며 “특히 경합주의 여론조사는 트럼프에게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NWN내외방송 뉴스 영상

트럼프 대통령은 집권 초기 ‘경제 활성화’로 지지를 받았지만, 코로나19와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을 둘러싸고 위기설이 불거졌습니다. 과연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대선에서 재선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