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대 '청계천 황학동 벼룩시장' 서울역사박물관서 재현
1980년대 '청계천 황학동 벼룩시장' 서울역사박물관서 재현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05.13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임랩스 영상 등 전시실 풍경. (사진=서울시 제공)
▲타임랩스 영상 등 전시실 풍경. (사진=서울시 제공)

(내외방송=장진숙 기자) 서울역사박물관 분관 청계천박물관에서 10월 4일까지 청계천변 황학동 벼룩시장을 주제로 기획전을 연다.

청계천변 황학동은 개미시장, 도깨비시장, 만물시장, 고물시장 등 다양하게 불렸던 곳이다.

이번 전시는 2003년 청계천복원사업 이전 황학동 일대 벼룩시장을 주제로 서울 도심을 관통하던 청계고가도로 아래 길을 따라 이어진 노점과 점포로 재현된다.

회색 콘크리트 고가도로 아래 골동품을 팔던 노점과 각종 오디오 기기를 파는 점포를 LP판, 유물과 어우러지게 연출하는 등 예전 번성했던 벼룩시장의 다양한 유물들이 시선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추운 겨울의 필수품 빨간 내복, 유행을 선도했던 세로줄무늬 나팔바지, 귀여운 어린이 고무신과 털신 등을 통해 지금의 우리와 다르지 않은 불과 반세기 전 현대 서울 도시생활을 엿볼 수 있다.

또 현대인의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한 휴대폰을 비롯한 각종 전자제품과 카폰, 무선호출기(삐삐), 시티폰, 브라운관 TV 등 친숙한 유물들도 한자리에 모았다.

특히, 이번 전시에선 실제 황학동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개인소장 생활유물인 1980년대 맥주 등 주류와 배터리, 한국 기술로 제작된 최초의 코비카 카메라 등이 공개된다. 

이밖에 1970~1980년대 벼룩시장 풍경 영상과 황학동 사람들의 인터뷰와 영상도 만나볼 수 있다. 실제 황학동 노점생활에서 기술을 축적해 자신의 삶을 개척한 정광길씨의 생생한 영상 인터뷰와 황학동에서 출생하고 거주하고 있는 송기화씨의 인터뷰도 수록돼 있어 벼룩시장의 인상 깊었던 풍경도 떠올릴 수 있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동안에는 사전관람 예약제로 운영된다.

예약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정해진 관람시간을 선택하면 된다. 관람 시간은 평일, 토, 일, 공휴일 10~12시, 13~15시, 16~18시다.


관심기사

오늘의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